홍윤화X이은형, '컬투쇼'서 입담 뽐내
"황치열에게 '항상 감사합니다' 문자 받았다"
학창시절 추억 회상
사진=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공식 인스타그램
사진=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공식 인스타그램


홍윤화, 이은형이 학창 시절 에피소드를 전했다.

13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이하 '컬투쇼')에서는 개그맨 문세윤이 스페셜DJ로 참석한 가운데 개그맨 홍윤화, 이은형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김태균은 지난주 이은형의 자리를 대신해 출연한 이지은을 언급했다. 그가 “이은지 씨 왔을 때 문세윤 씨가 정말 좋아하더라”고 말하자, 이은형은 “진짜 꼴 보기 싫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문세윤이 이은형을 향해 “너는 황치열 나올 때 그렇지 않았냐”라고 말했고, 이은형은 “저 황치열 씨한테 DM 받았다. ‘항상 감사합니다’라고 왔다”고 말하며 부끄러워 했다.

이후 한 청취자는 명절에 대해 언급했다. 이에 홍윤화는 "일을 하면서 부터 친척들을 만나면 다른 연예인들 안부를 많이 물어보신다”며 “‘지드래곤 봤어? 어때?’ 이런 거 많이 물어보신다. 저도 한 번도 뵌 적이 없다. 저희는 만나는 사람이 다 비슷하지 않냐”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만나는 사람이 다 '코빅'인데 '코빅' 개그맨에 대해서는 아무도 안 물어 보시더라"고 덧붙여 웃음을 안겼다.

이어 홍윤화와 이은형은 학창 시절을 떠올렸다. 이은형은 "그때는 친구들이 교복을 많이 줄였다"며 "치마를 접고 멋을 부리고 학교에 갔는데 선생님이 저를 잡더라, 잡히는 기분이 좋았다”며 추억을 회상했다.

홍윤화는 "저는 커피색 스타킹이 날씬해 보여서 신다가 자주 혼났다"며 "여자애들은 종이 파마를 자주 했었다"고 전했다. 이은형 역시 "저 때는 쌍꺼풀 테이프도 없어서 물풀로 만들었다"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