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톡방 오프닝
'런닝맨' 마피아 게임
"민트 초코 이야기 왜?"
'런닝맨' / 사진 = SBS 영상 캡처
'런닝맨' / 사진 = SBS 영상 캡처



'런닝맨' 유재석이 멤버들의 의심을 샀다.

12일 오후 방송된 SBS '런닝맨'에는 제작진에게 각자 휴대전화를 받아, 단톡방에서 오프닝을 진행했다.

하하는 사진을 올리며 "좋은 아침이에요!"라고 인사했다. 멤버들은 활기차게 인사를 나눴고, 맏형 지석진이 대화에 참여하지 않아 눈길을 끌었다.

같은 시간 지석진은 "천지인 글자, 어떻게 하는 거지?"라고 난감해 했고, 멤버들의 놀림을 받았다. 지석진이 사진을 찍어 보내자 양세찬이 지석진의 코 사진만을 확대해 다시 보냈다.

이어 '런닝맨' 마피아 게임이 시작됐다. 제작진은 "오프닝 토크가 끝났다. 2명의 마피아가 존재하는데, 히든 미션을 수행했고 두 분 다 성공했다"라고 전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유재석은 멤버들과 대화 도중 맥락없이 "민트 초코를 좋아하냐"라고 물어 멤버들의 의심을 받았다. 지석진, 하하는 유재석에게 "갑자기 민트 초코 이야기를 왜 하냐"라고 취조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