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처투성이 딸 보호자
문제의 원인은?
하드코어 훈련 교육
'개는 훌륭하다' / 사진 = KBS 제공
'개는 훌륭하다' / 사진 = KBS 제공


'개훌륭'에 야생의 들개 무리 같은 고민견들이 등장한다.

오는 13일 밤 방송되는 KBS 2TV '개는 훌륭하다'(이하 '개훌륭')에는 산속을 자유로이 누비는 셰퍼드 두 마리 고민견의 이야기가 그려진다.

이날 등장할 고민견 장미와 장군이의 견종, 셰퍼드는 충성심이 강하고 영리하여 군견을 비롯해 구조견, 사냥견으로 활약하고 있다.

산속에 별장을 짓고 귀촌 라이프를 시작한 보호자는 유독 딸에게 심한 입질을 보이는 고민견 장미의 문제와 이곳의 터줏대감이었던 장군이가 질투심에 장미를 공격하는 행동을 언급, 더 큰일이 벌어질지 몰라 걱정이라며 도움을 요청해 긴장감을 고조시킨다.

또한 고민견 장미는 입질을 시작하면 흥분이 가라앉을 때까지 멈추지 않고, 장군이는 사냥 본능이 강해 앞발로 공격하는 등의 문제점을 보여 충격을 자아낸다.

이후 이경규와 장도연은 산속에 사는 고민견의 사연에 걱정을 드러내는가 하면, 장군이가 자동차 승차를 꺼려 해 심장사상충이 우려되는 상황임에도 병원을 가지 못하는 문제를 인지, 해결을 위해 직접 훈련에 뛰어든다고 전해져 과연 성공할 수 있을지 기대가 모인다.

뿐만 아니라 강형욱 훈련사는 입질하는 장미와 이를 공격하는 장군이의 행동을 보고 예상 밖의 원인을 공개, 보호자의 역할에 대한 조언을 건넨다고 해 궁금증을 유발한다.

이어 강형욱 훈련사는 고민견들의 원인 모를 입질이 고통스럽다는 보호자의 말에 하드코어 훈련에 돌입, 원치 않는 입질을 단호하게 거절하는 법을 전수해 과연, 고민견 장미와 장군이가 어떤 변화를 보일지 이목이 집중된다.

'개훌륭'은 성숙한 반려동물 문화를 위해 반려견과 반려인이 행복하게 어우러져 사는 법을 함께 고민하는 프로그램으로, 매주 월요일 밤 10시 40분 방송된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