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유민, 소이현에 질투심 폭발
목숨까지 위태롭게 만들었다
자작극 들통나자 '엄마 탓'
사진=KBS2 '빨강 구두'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빨강 구두' 방송화면 캡처


정유민이 자신의 거짓말이 들통나자 본색을 드러냈다.

7일 방송된 KBS2 '빨강 구두'에서는 권혜빈(정유민 분)의 살인미수 혐의와 자작극이 모두 거짓말로 들통났다.

이날 권혜빈은 김젬마 (소이현 분)에게 ”기석 오빠 좋아하는척 하면서 왜 현석 오빠 옆에 붙어있냐”며 화를 냈다. 약혼한 윤현석(신정윤 분)이 김젬마에게 친절하게 대했다는 이유였다.

혜빈은 젬마를 질투하며 ‘넌 뭐든지 나한테 걸림돌이야. 미워. 차라리 죽었으면 좋겠어’라고 생각하며 그를 위험에 빠뜨릴 계획을 세웠다.

혜빈의 질투를 눈치챈 윤기석(박윤재 분)은 현석에게 "젬마한테 너무 친한척하지마. 혜빈이 질투하는거 같더라"고 조언했다.하지만 현석의 반응은 미지근했다.

한편 혜빈은 혼자 수영을 하고 있는 젬마를 물에 빠트렸다. 그는 젬마가 물 속에서 나올 수 없게 방해하며 목숨을 위태롭게 만들었다. 이때 젬마가 혜빈의 팔을 깨물었고, 혜빈의 비명 소리를 들은 현석과 기석이 달려오자 혜빈은 오히려 자신이 피해자인 척 연기했다.

민희경(최명길 분)은 소식을 듣고 병원에 달려왔다. 그는 젬마를 때리며 "네가 감히 내 딸을 건드려? 죽어 차라리 죽어"라고 분너했다.

젬마는 "내가 건든 아니라 권혜빈이 나를 죽이려고 했다”며 “믿어요 제발. 자기 딸을 그렇게 모르냐”며 억울함을 호소했지만 희경은 믿지 않았다. 그는 오히려 "살인미수로 경찰조사 받을 준비나 해. 한번만 더 우리 혜빈이 건드리면 가만 안 둔다”고 경고했다.

현석 역시 혜빈을 의심했다. 그는 “김젬마가 너 죽이려고 한거 확실히냐”며 “수영장 CCTV 영상을 가져왔다. 이에 혜빈은 "오빠가 나한테 어떻게 그래. 다 오빠 때문”이라며 “별장에서 김젬마한테 키스한 거 내 눈으로 직접 봤다”고 따졌다.

이후 권혜빈은 아버지 권혁상(선우재덕 분)과 어머니 민희경(최명길 분)에게 용서를 구했다. 하지만 CCTV는 없었고, 현석이 내밀었던 CCTV는 그저 업무 관련 보고서가 담긴 USB였다.

혁상은 "오더장 조작한 얘기 부터 수영장 일까지 네가 전부 거짓말로 한 일이라는거냐”며 분노했다. 하지만 혜빈은 “이게 다 엄마 때문”이라고 탓하며 “사실 현석 오빠가 젬마랑 키스했다고 한 것도 거짓말”이라며 "두번 다시 친한 척만 해봐. 그땐 내가 죽여버릴 거야"라고 말해 오싹함을 자아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