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송화면
사진=방송화면


지난 5일 방송된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는 김병현이 '슈퍼맨'으로 등장했다.

탈삼진을 잡기 위해 태어났다고 해서 'BK(Born to K)'라는 별명으로 불린 김병현. 그는 대한민국 유일무이 미국 메이저리그 월드시리즈 우승 경험이 있는 선수다. 특유의 투구폼으로 '핵잠수함'이라고도 불리었던 김병현은 현재 남다른 입담으로 예능계를 접수하며 '핵입담꾼'으로 활약 중이다.

그런 김병현이 이제는 육아 접수를 위해 '슈돌'에 등판했다. 2010년 2세 연하의 뮤지컬 배우 출신 아내 한경민과 결혼해 슬하에 삼 남매를 두고 있었다.
사진=방송화면
사진=방송화면
첫째 딸인 11세 민주는 아빠를 닮은 운동 신경으로 골프 선수를 꿈꾸는 소녀였다. 또한 동생들을 잘 챙기고, 보살피는 누나로서 의젓한 모습도 보여줬다.

장래희망이 햄버거 가게 사장이라고 밝힌 둘째 8세 태윤이는 장난기 가득한 모습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맘마'로 옹알이를 시작해 남다른 음식 사랑을 보여준 태윤이는 반전 바이올린 실력으로 시청자들을 놀라게 하기도 했다.

5세 주성이는 누나와 형의 사랑을 독차지하는 애교 넘치는 막내였다. 누나랑 놀다가 얼굴에 공을 맞아도 웃어넘기는 주성이의 긍정 파워는 아빠 김병현을 떠올리게 했다.

이런 삼 남매를 위해 김병현이 가장 먼저 도전한 것은 바로 요리. 이는 그가 인생 처음으로 가족을 위해 차리는 아침 상으로, 그는 밥을 짓는 것부터 헤매기 시작했다. 특히 김병현은 인덕션에 프라이팬 대신 튀김용 뚜껑을 올리고, 닭가슴살을 물에 깨끗이 씻는 등 예측불가 행동으로 웃음을 선사했다.
사진=방송화면
사진=방송화면
우여곡절 끝에 아침상이 완성되고, 가족들은 예상외로 맛있는 김병현 표 아침 상에 만족을 표했다. 그중에서도 "아빠가 밥을 해줘서, 오늘은 어린이날보다 좋은 것 같다"고 말하는 둘째 태윤이의 말이 김병현을 감동시켰다.

엄마가 떠난 뒤 삼 남매와 남은 김병현은 "심심하다"고 말하는 아이들의 외침에 시달렸다. 이에 김병현은 같이 삼 남매를 키우고 있는 김성주에게 전화해 SOS를 청했다. 이때 김성주와 함께 있던 또 다른 삼 남매의 아빠 백종원이 함께 김병현에게 조언을 전하며 깜짝 삼 남매 아빠 모임이 결성되기도 했다.
사진=방송화면
사진=방송화면
실수투성이로 위기에 빠졌던 김병현은 이들의 도움으로 다시 마음을 다잡고 육아에 임했다. 아이들도 점점 아빠와의 시간에 익숙해져갔다. 이런 가운데 이날 방송 말미에는 삼 남매가 '할아버지'라고 부르는 구원 투수가 등판할 것이 예고돼 호기심을 자극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