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우파' 댄서가 학폭?
헤일리, 가해자 지목
현재 게시물 삭제돼
누리꾼이 공개한 졸업앨범/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누리꾼이 공개한 졸업앨범/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이하 '스우파')에 출연 중인 댄서가 학교폭력(학폭) 의혹에 휩싸였다.

지난 3일 한 누리꾼은 온라인 커뮤니티에 중학교 졸업앨범을 공개하며 자신이 댄서의 동창이자 학폭 피해자라고 폭로했다.

해당 누리꾼은 "나를 괴롭히던 친구가 '스우파'에 출연한다"며 "그 친구는 초등학생 때부터 중학생 때까지 나를 괴롭혔고, 고의였든 아니었든 상처를 많이 받았다"고 주장했다.

그는 "돼지라고 놀림도 많이 받았고, '냄새가 난다'는 말이나 나를 쳐다보는 눈빛, 대하는 태도 전부 다, 선생님도 아실 정도로 괴롭힘을 받아왔다"고 설명했다.

누리꾼은 또 "그 친구와 무리들이 통화를 많이 했는데 왜 받지 않냐며 통화비를 가져오라고 했다. 머리를 검지손가락으로 밀었다"며 "통화비를 가져갔지만 다행히 반 친구들이 도와줘 그 상황에서 벗어날 수 있었다"고 했다.

이어 "고등학교가 돼서 그 친구와 멀어졌고, 학원도 바꾸면서 그 친구를 잊고 살아왔다"며 "'스우파'에서 그 친구 얼굴이 보이는 순간 너무 놀랐다. 생일과 인스타그램을 확인해 그 친구임을 확신했고 고민하다 올린다"고 덧붙였다.
누리꾼이  '학폭' 가해자로 지목한 댄서 헤일리/ 사진=인스타그램
누리꾼이 '학폭' 가해자로 지목한 댄서 헤일리/ 사진=인스타그램
끝으로 누리꾼은 댄서의 실명을 언급하며 가해자가 '프라우드먼'의 헤일리임을 알렸다. 누리꾼의 모교 벌말초등학교와 대안여자중학교를 졸업한 출연자도 헤일리가 유일하다.

누리꾼은 헤일리를 향해 "만약 이걸 보게 된다면 넌 내가 누군지 알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 때 너에게 상처받은 것들이 네가 사과한다고 해서 지워지지는 않을 거라고 생각한다"며 "하지만 너도 똑같이 느꼈으면 좋겠다. 내가 얼마나 많이 울었는지"라고 적었다.

이후 같은 중학교 동창생이라고 주장하는 또다른 누리꾼들이 폭로 내용에 대해 반박하는 글을 올렸다. 그러자 최초 폭로글은 삭제됐다. 헤일리는 현재까지 별다른 입장을 내놓고 있지 않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