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대세 4인 조합
82년생 모여 떠나는 '고생길'
고생+음식 조합으로 새로운 맛 찾는다
개그맨 조세호(왼쪽), 강재준, 황제성,문세윤./사진제공=NQQ·디스커버리 채널 ‘고생 끝에 밥이 온다’
개그맨 조세호(왼쪽), 강재준, 황제성,문세윤./사진제공=NQQ·디스커버리 채널 ‘고생 끝에 밥이 온다’


문세윤, 조세호, 황제성, 강재준 이 예능에서 뭉쳤다. '고생 끝에 밥이 온다'를 통해 82년생 개그맨 친구들이 한자리에 모여 갖은 고생을 통해 새로운 '맛'의 세계로 초대했다.

31일 NQQ·디스커버리 채널 '고생 끝에 밥이 온다'(이하 '고끝밥')의 제작발표회가 코로나 19 확산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이날 이준석 PD, 문세윤, 조세호, 황제성, 강재준이 참석했다. 제작발표회 진행은 하지영이 맡았다.

'고끝밥'은 음식의 진정한 가치와 맛을 느끼기 위해 고생을 사서 하는 이들의 처절한 피 땀 눈물길을 담은 리얼 버라이어티 프로그램. 개그맨 문세윤, 조세호, 황제성, 강재준이 '어떻게 하면 더 맛있게 먹을 수 있을까?'에 대한 해결책을 찾기 위한 고생길에 나선다.
개그맨 조세호(왼쪽), 강재준, 이준석 PD, 황제성,문세윤./사진제공=NQQ·디스커버리 채널 ‘고생 끝에 밥이 온다’
개그맨 조세호(왼쪽), 강재준, 이준석 PD, 황제성,문세윤./사진제공=NQQ·디스커버리 채널 ‘고생 끝에 밥이 온다’
이날 이준석 PD는 82년생 개그맨들의 모임에 대해 입을 열었다. 그는 "각자의 프로그램에서 활약하는 예능 대세들로 하나, 둘 모으다 보니 82년생 조합이었다"며 "그러다 보니 82년생으로만 구성하자고 마음먹었다"고 밝혔다.

이준석 PD는 기획 의도에 대해 '새로운 맛'을 꼽았다. 그는 "대한민국 분들이 먹는 것을 좋아한다. 음식을 어떻게 맛있게 먹는지에 대해서는 이미 개발이 많이 됐고 조합도 다양하다"며 "먹는 거로 더는 할 게 없기 때문에 더 맛있게 먹기 위해 배고프게 해서 먹는 것을 고안했다. 다양한 고생을 조합해서 다른 맛을 볼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고생을 향해 가는 과정 중에 전혀 생각지 못한 전개가 있다"며 "요즘 분들이 좋아할 만한 예상치 못한 뜬금없는 전개는 유튜브나 예능을 좋아하시는 분들이 좋아할 요소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개그맨 문세윤./사진제공=NQQ·디스커버리 채널 ‘고생 끝에 밥이 온다’
개그맨 문세윤./사진제공=NQQ·디스커버리 채널 ‘고생 끝에 밥이 온다’
문세윤은 '고끝밥'을 고수에 비유했다. 그는 "묘한 중독성이 있다고 생각한다. 고생하고 밥 한 끼 먹는 거라고 가볍게 여길 수 있지만, 깊게 빠져들어 갈 것이다"라며 "어제도 먹었지만 요즘 고수에 많이 빠져있다. 여러 음식에 고수를 곁들여 먹는다. '고끝밥'은 고수 같은 매력이 있다. 가볍게 끝날 것 같은데 한번 보면 계속 빠져드는 고수 같은 매력이 있다"고 전했다.

그는 "소문난 잔치에 먹을 것 없다는 말이 있다"며 "우리 프로그램은 소문이 안 났다. 보시면서 소소한 잔치에도 먹을 것이 많다는 것을 보여드리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개그맨 조세호./사진제공=NQQ·디스커버리 채널 ‘고생 끝에 밥이 온다’
개그맨 조세호./사진제공=NQQ·디스커버리 채널 ‘고생 끝에 밥이 온다’
조세호는 프로그램을 '사골곰탕'이라고 표현했다. 그는 "오래 우려낸 사골 곰탕 같은 느낌"이라며 "어머니가 불 조절을 하시면서 우리 가족을 위해 아궁이에 불을 지피시듯 노력 끝에 오는 곰탕이 어린 시절에는 아무것도 아닌 거로 생각했다. 하지만 그 안에 들어간 정성이 우리 프로그램과 맞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궁금하신 맛이 있으면 대신 고생하고 맛을 전달해 드리겠다"면서 "네명이 똘똘 뭉쳐 재미있는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전했다.
개그맨 황제성./사진제공=NQQ·디스커버리 채널 ‘고생 끝에 밥이 온다’
개그맨 황제성./사진제공=NQQ·디스커버리 채널 ‘고생 끝에 밥이 온다’
황제성은 82년생 개그맨 친구들과의 케미를 자랑했다. 그는 "예능을 같이 한 적은 처음"이라며 "각자 위치에 맞춰 밸런스가 좋다. 철저하게 개인보다는 팀플로 가는 게 강하다"고 말했다. 이어 '잘못 탄 기차가 최고의 목적지로 데려다준다'는 인도의 속담을 인용하며 "우리 프로그램도 여기에 맞춰 최고의 목적지로 데려다주겠다"고 밝혔다.

또한 "전 인스턴트같이 자극적인 음식을 좋아한다"면서 "라면 수프같은 맛은 그 어떤 것 과도 잘 어울리는 맛이다. 그 어떤 음식을 갖다줘도 감독님이 맛있게 만들어주는 라면 수프 같은 프로그램"이라고 덧붙였다.
개그맨 강재준./사진제공=NQQ·디스커버리 채널 ‘고생 끝에 밥이 온다’
개그맨 강재준./사진제공=NQQ·디스커버리 채널 ‘고생 끝에 밥이 온다’
강재준은 '고끝밥'이 4D 같은 느낌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 안에 모든 맛이 다 들어있다고 생각한다. 맛을 떠나서 4D 같은 느낌일 것이다"라며 "첫 회부터 악천후를 만났는데, TV를 뚫고 나오는 우리의 모습이 보일 것이다. 1회 때는 한라산에 올라갔고, 2회 때는 더 엄청난 고통이 따를 예정"이라고 귀띔했다.

끝으로 강재준은 "인생을 걸었다. 제 모든 것을 다 쏟았고, 이 친구들도 자신들의 에너지를 다 쏟았다. 재미있게 시청해달라"고 당부했다.

'고생 끝에 밥이 온다’는 31일 오후 8시 첫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