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동네클라쓰' ./사진제공=커넥티비티
'우리동네클라쓰' ./사진제공=커넥티비티


방송인 이혜성의 이색 이력이 공개된다.

오늘(27일) 방송되는 LG헬로비전 예능 ‘우리동네 클라쓰(이하 우동클)’에서는 새로운 모습으로 변신한 속초 돌담마을의 모습이 공개된다. 김수로, 이수근, 이진호, 이혜성, 나태주, 몬스타엑스 민혁 등 6명의 ‘핫플 원정대’가 본격적인 손님맞이에 여념이 없는 가운데, ‘홍일점’ 이혜성이 “호텔 프런트에서 일해 본 경험이 있다”며 ‘홍보팀 에이스’ 다운 면모를 과시해 눈길을 끈다.

이날 방송에서 속초 돌담마을은 대변신에 성공한다. 돌담마을의 포토존으로 ‘클라쓰 업’된 물레방아를 시작으로 마을 곳곳을 돌아보던 ‘핫플 원정대’는 연신 감탄사를 연발했다고. 특히 최신 트렌드를 접목한 셀프 사진관으로 변신한 ‘육모정상점’의 모습에 주인 어르신이 눈시울을 붉혀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그리고 ‘문화 공간’이자 관광객들을 맞이하는 ‘안내 센터’로 업그레이된 돌담마을의 중심 옛 마을 창고의 외관에는 주민들의 소원이 적힌 ‘소원 돌탑’으로 장식까지 더해져 눈길을 사로잡는다.

‘핫 플레이스’로 거듭난 돌담마을의 본격적인 홍보를 위해 ‘핫플 원정대’가 나선다. 마을의 안내 데스크 역할을 하는 마을 창고와 셀프 사진관으로 변신한 육모정상점,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속초 해수욕장과 마을 어르신들이 특별히 준비한 옥수수 이벤트 등 장소 별로 나뉘어 홍보에 열을 올린다.

‘홍보팀’의 에이스 이혜성의 넘사벽 능력에 멤버들은 놀라움을 금치 못한다. 멤버들은 각자 일하기 희망하는 장소에 대해 논의하던 중 모두의 시선이 이혜성에게 쏠린다. 이혜성은 조심스레 “호텔 프런트에서 일해 본 경험이 있다”는 이색 이력을 밝힌다. 남다른 이력에 이혜성은 안내 센터 담당으로 낙점된다. ‘국민 일꾼’ 이수근은 은근히 ‘옥수수 이벤트’를 희망하는 듯한 뉘앙스를 풍긴다. 하지만 결국 시원한 에어컨 바람 아래서 일할 수 있는 ‘육모정상점’을 택해 좌중을 폭소케 했다는 후문이다.

‘우동클’ 7화는 27일 오후 5시, 9시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