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연, 신곡 '세컨드' 챌린지 비하인드 공개
소녀시대 완전체? "기회 되면"
하고 싶은 예능 '1박 2일'
사진=KBS 쿨FM '정은지의 가요광장' 공식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KBS 쿨FM '정은지의 가요광장' 공식 인스타그램 캡처


소녀시대 효연이 유쾌한 입담을 뽐냈다.

24일 방송된 KBS 쿨FM '정은지의 가요광장'(이하 '가요광장')에는 신곡 '세컨드'로 돌아온 효연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정은지는 효연의 신곡 '세컨드' 챌린지를 언급했다. 효연은 "분위기가 신난 건 써니와 윤아다. 둘이 엄청 신났었다”면서 "춤 선 자체가 마음에 든 건 엔시티 웨이브이"라고 칭찬했다.

이에 한 청취자가 '소녀시대가 한 챌린지를 보고 완전체를 기다렸다'고 하자, 효연은 "많은 분들이 기다리는 것 같다"며 “멤버들과 자주 만나니 기회가 되면 찾아가겠다"고 전해 기대감을 안겼다.

또 다른 청취자는 "14주년을 맞은 소녀시대가 에이핑크 10주년에 조언을 해준다면?"이라고 질문했다. 그러자 효연은 “에이핑크 10주년도 그렇고 소녀시대 14주년도 그렇고 남 일 같다”며 "우리 마음은 풋풋한데 이렇게 시간이 흘렀나 싶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10주년 되면 끝난 거다. 14주년은 금방 온다. 그 이상 얼마든지 더 갈 수 있다"라고 조언했다.

이어 “멤버들끼리 대화를 자주 하되, 그렇다고 너무 자주 보면 안 된다”면서 “적당히 거리두기 하고, 너무 문자 오면 차단하라”고 농담을 던졌다.

효연은 예능에 대한 욕심도 드러냈다. 그는 하고 싶은 예능으로 ‘1박 2일’을 꼽았다. 그러면서 ”사서 고생하는 타입이라 힘든 걸 하고싶다”고 밝혔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