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는브로2' 백지훈./사진제공=티캐스트 E채널
'노는브로2' 백지훈./사진제공=티캐스트 E채널


전 축구선수 백지훈이 새 멤버로 합류한 소감을 밝혔다.

23일 오전 '노는브로2'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노는브로2'는 운동 밖에 몰랐던 남자 스포츠 선수들의 두 번째 하프타임이 펼쳐지는 예능 프로그램. 박용택(야구), 조준호(유도), 전태풍(농구)에 이어 본업을 마치고 돌아온 구본길(펜싱)과 예능 새내기 백지훈(축구)의 조합으로 더욱 진화된 시즌2를 예고하고 있다.

시즌2에 새롭게 합류한 백지훈은 "좋은 형들, 동생들 만나게 돼서 기쁘다. 그동안 축구만 해왔으니까 방송을 통해 나의 다양한 모습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축구와 방송 중 뭐가 더 어렵다고 묻자 백지훈은 "방송이 훨씬 어렵다. 축구 말고 잘하는 게 없어서"라며 웃었다.

백지훈은 '노는브로' 시즌1에 출연해서 축구 해설위원 데뷔 후 공황장애 비슷하게 아팠다고 밝히기도 했다. 백지훈은 "해설 이후 사람들 만나기도 힘들더라. '노는브로2' 제의가 들어왔을 때 많이 망설였는데, 촬영하고 너무 좋았어서 힘든걸 견뎌내고자 출연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에 박용택은 "나한테 전화하는 것조차 못할 정도로 멘붕상태가 왔더라. 다시 해설 해보라고 하는데 다시 돌아가고 싶지 않다더라"고 말했다.

모시고 싶은 스포츠 스타를 묻자 박 PD는 "축구계 많은 인사가 있지 않나. 손흥민 선수를 부르고 싶다"고 밝혔다. 이에 백지훈은 "손흥민 선수는 힘들다"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