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는브로2' 제작발표회
'도쿄 올림픽' 금메달 구본길 "제작진 대우 바꼈다"
백지훈 "출연 제의 망설였다"
'노는브로2' 단체./사진제공=티캐스트 E채널
'노는브로2' 단체./사진제공=티캐스트 E채널


티캐스트 E채널 예능 '노는브로(bro)'가 박용택(야구), 조준호(유도), 전태풍(농구)에 이어 본업을 마치고 돌아온 구본길(펜싱)과 예능 새내기 백지훈(축구)의 조합으로 더욱 진화된 시즌2를 예고한다.

23일 오전 '노는브로2'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행사에는 박용택, 전태풍, 백지훈, 구본길과 박지은PD가 참석했다.

'노는브로2'는 운동 밖에 몰랐던 남자 스포츠 선수들의 두 번째 하프타임이 펼쳐지는 예능 프로그램. 펜싱 어벤져스와 근대 5종 전웅태, 정진화를 비롯한 ‘2020 도쿄 올림픽’ 스타들이 대거 출연을 예고했다.
'노는브로2' 단체./사진제공=티캐스트 E채널
'노는브로2' 단체./사진제공=티캐스트 E채널
박지은 PD는 "멤버들 모두 인성을 보고 뽑은 분들이다. 이분들이 하는 이야기를 듣고 공감하는 포인트는 계속 가져갈거다. 새롭게 합류한 백지훈과 금의환향한 구본길로 새로운 재미를 주고자 한다"며 "시즌2에서 더할 이야기가 있냐고 했지만, 더 많아지고 깊어졌다"고 말했다.

모시고 싶은 스포츠 스타를 묻자 박 PD는 "축구계 많은 인사가 있지 않나. 손흥민 선수를 부르고 싶다"고 밝혔다. 이에 백지훈은 "손흥민 선수는 힘들다"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노는브로2' 박용택./사진제공=티캐스트 E채널
'노는브로2' 박용택./사진제공=티캐스트 E채널
박용택은 "시즌1에 이어 시즌2에서도 큰 형님을 맡고 있다"며 "120회, 1200회까지 갈수 있는 이야기가 많다. 할 것도 많다. '노는언니'와 일주년 파티도 같이하고 싶다. 그럴 수 있도록 시청자분들의 많은 사랑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박용택은 "'노는브로'가 한 번 보면 계속 보게 되는데 한 번 안 보면 계속 안 보게 된다더라. 무조건 한 번은 봐 달라"고 요청했다.
'노는브로2' 전태풍./사진제공=티캐스트 E채널
'노는브로2' 전태풍./사진제공=티캐스트 E채널
전태풍은 시즌1에서 육아와 집안일을 도맡아 하는 모습으로 '스윗풍'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스윗풍'에 대한 아내의 반응을 묻자 전태풍은 "연기 잘했다고 하더라. 일주일에 두 번 하는데 그중 한 번 나간 거 아니냐고. 그런데 난 솔직히 열심히 한다"고 밝혔다.

시즌2에 새롭게 합류한 백지훈은 "좋은 형들, 동생들 만나게 돼서 기쁘다. 그동안 축구만 해왔으니까 방송을 통해 나의 다양한 모습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축구와 방송 중 뭐가 더 어렵다고 묻자 백지훈은 "방송이 훨씬 어렵다. 축구 말고 잘하는 게 없어서"라며 웃었다.
'노는브로2' 백지훈./사진제공=티캐스트 E채널
'노는브로2' 백지훈./사진제공=티캐스트 E채널
백지훈은 '노는브로' 시즌1에 출연해서 축구 해설위원 데뷔 후 공황장애 비슷하게 아팠다고 밝히기도 했다. 백지훈은 "해설 이후 사람들 만나기도 힘들더라. '노는브로2' 제의가 들어왔을 때 많이 망설였는데, 촬영하고 너무 좋았어서 힘든걸 견뎌내고자 출연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에 박용택은 "나한테 전화하는 것조차 못할 정도로 멘붕상태가 왔더라. 다시 해설 해보라고 하는데 다시 돌아가고 싶지 않다더라"고 말했다.
'노는브로2' 구본길./사진제공=티캐스트 E채널
'노는브로2' 구본길./사진제공=티캐스트 E채널
'2020 도쿄올림픽'에서 펜싱 남자 사브르 단체전 금메달을 거머쥔 구본길. 금메달을 따고 멤버들 사이에서 위상이 올라갔냐고 묻자 구본길은 "멤버들 보다는 제작진들의 분위기가 바뀌었다. 올림픽 가기 전에는 구본길 선수라고 불렀는데, 금메달 따고 난 뒤에는 구본길 선수님으로 바뀌었다. 메달을 보여드렸더니 메달에만 관심을 가지더라"고 밝혔다.

이어 "멤버들 중에서는 조준호 선수가 내색 안 하는 척하면서 조심스럽게 다가오더라. 그전에는 막 대했다"고 폭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시즌1에서는 1회 밖에 못 나왔다. 내 모습을 보여드리기 짧은 시간이었다. 시즌2에서는 펜싱선수가 아닌 구본길을 보여드리려고 한다"고 다짐했다.

'노는브로2' 첫회에는 '2020 도쿄 올림픽' 남자 펜싱 단체전 금메달리스트 구본길, 김정환, 김준호가 출연한다. 박 PD는 "올림픽 최고의 선수는 구본길이라고 생각한다. '노는언니'가 발굴하고 '노는브로'가 키웠다. 구본길 선수와 펜싱 어벤져스를 필두로 많은 올림픽 선수들이 출연할 예정"이라고 해 기대를 모았다.

'노는브로2'는 23일 오후 8시 50분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