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실감한다"
물 들어올 때 저어야
"K-펜싱 알려주려"
'집사부일체' / 사진 = SBS 영상 캡처
'집사부일체' / 사진 = SBS 영상 캡처


'집사부일체' 펜싱 국가대표 선수들이 인기를 실감한다고 밝혔다.

15일 오후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는 펜싱 국가대표 선수 김정환, 구본길, 김준호, 오상욱이 출연했다.

이승기는 "인기를 실감하지 않냐"라고 물었고, 구본길은 곧바로 "그렇다"라며 "공항에 도착했을 때, 우리가 할리우드 스타가 된 느낌이었다"라고 답했다.

이어 "처음에는 조금 부담스러웠는데 이것도 맛을 조금 보니 물 들어올 때 노 저어야 한다고, 즐기고 있다"라고 말했다.

김준호는 "굳이 이걸 본인 입으로 이렇게 말해야 하냐"라고 지적해 웃음을 자아냈다. 구본길은 "방송 쪽에도 진출을 해보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오늘 양세형의 텐션을 넘어보겠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한편, 김정환은 "K-펜싱을 알려드리려고 왔다"라며 "레슨 후 4 대 4 펜싱 대결을 하겠다"라고 제안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