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 올림픽 회상
"농구 한일전, 더 단합"
4강 진출에 눈물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 사진 = KBS 영상 캡처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 사진 = KBS 영상 캡처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한유미가 도쿄 올림픽 한일전을 언급했다.

15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는 도쿄 올림픽 해설위원들이 경기들을 언급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현주엽은 농구 선수 시절을 회상하며 "한일전에 진다는 건 상상도 못했다. 한 번도 져본 적이 없다. 한일전 만큼은 더 단합해서 경기를 했다"라고 말했다.

KBS 배구 해설위원으로 활약한 한유미는 도쿄 올림픽 한일전에 대해 "중계를 안 하고 자꾸 보고만 있었다"라며 "혼자 안절부절이었다"라고 말했다.

당시 한유미는 "4강 갈 줄 몰랐다. 너무 어려운 조건인데 8강만 가도 정말 좋겠다고 생각을 했었다"라고 말하며 뜨거운 눈물을 흘려 눈길을 끌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