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산 육우 농장
"쇠고기 생산 목적"
육우에 관한 오해
'맛남의 광장' / 사진 = SBS 영상 캡처
'맛남의 광장' / 사진 = SBS 영상 캡처


'맛남의 광장' 백종원이 육우와 관련한 여러 오해를 풀어줬다.

12일 오후 방송된 SBS '맛남의 광장'에는 멤버들이 충청도의 한 육우농장에 갔다.

백종원은 육우에 대해 "젖소 목장에서 우유를 생산하기 위해서 새끼를 낳아야 하는데, 암송아지는 젖소라서 우유를 생산한다. 수 송아지는 육우다. 국내산 소고기라고 말할 수 있다"라며 "쇠고기 생산을 목적으로 비육되는 수컷 소를 말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양세형은 "우리가 먹는 쇠고기 종류를 한우만 생각하고 육우는 생각을 잘 못하지 않나"라고 말했다. 백종원은 "쇠고기를 세 가지로 나눠보면 한우, 육우, 수입육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양세형은 "육우는 수입 또는 냉동 쇠고기라고 생각한다. 또 젖소가 젖을 다 짜고 난 늙은 암소라고 생각하는데?"라며 그동안의 오해들을 언급했다. 백종원은 "그렇게 생각할 수 있겠구나"라고 말했고, 농장주인은 "착유농장에서 육우농장으로 보낸다. 송아지 때부터 정상적으로 키워서 출하한다. 그런데 소비자의 오해로 외면받아왔다"라고 전했다.

백종원은 인식 개선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언급하며, 농장 주인에게 "언뜻 생각했을 때는 농가가 힘드니까 포기할 수도 있었을 텐데?"라고 물었다. 농장주인은 "어느 누군가는 이 일을 해야한다. 육우농장에서 포기하면 착유농장에서 폐기처분할 수밖에 없는 거다"라고 말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