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성 가득 요리
"순한 맛, 더 순하게"
세심함+정성 눈길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 사진 = MBC에브리원 영상 캡처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 사진 = MBC에브리원 영상 캡처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빌푸가 아이를 위한 요리에 성공했다.

12일 오후 방송된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빌푸네 밥상'에는 빌푸와 친구들이 손님들에게 음식을 대접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페트리는 아이 손님에게 음식에 대해 의견을 물었고 손님은 "좀 매웠다"라고 말했다. 이에 페트리는 주방으로 들어와 "갈비 순한맛을 더 순하게 해달라"라고 따로 주문하는 센스를 발휘했다.

셰프 빌푸는 "안 맵게 하기는 했는데 색깔을 위해서 고춧가루를 좀 넣었다. 그런데 맵다고 하면 가서 사과해야지"라고 말했다.

아이 손님은 빌푸가 공들여 만든 갈비찜에 "엄마, 이거 너무 맛있지 않아?"라며 대만족한 반응을 보였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