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다니엘 "설레는 마음"
"매 순간이 명장면"
"한순간도 놓치면 안 돼"
'스트릿우먼파이터' 강다니엘/ 사진=Mnet 제공
'스트릿우먼파이터' 강다니엘/ 사진=Mnet 제공


가수 강다니엘이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로 처음 MC에 도전하는 소감을 밝혔다.

강다니엘은 자타공인 연예계 대표 춤꾼이자 실제 비보잉 경력부터 현대무용 전공까지 춤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갖고 있는 아티스트이기에 ‘스트릿 우먼 파이터’ MC로 출연 소식이 알려지면서 더욱 뜨거운 관심이 쏟아지고 있는 상황.

강다니엘은 “최고 댄서들의 경연을 눈으로 직접 보고 싶었다. MC로 첫 도전이기도 하지만 한사람의 팬으로서 경이로운 무대들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어 “무엇보다 경연자들이 마음 편하게 무대를 펼칠 수 있도록, 원활하게 소통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MC가 되고 싶다. 무대의 감동을 오롯이 시청자들께 잘 전달하는 역할을 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특히 진행자로서 생각하는 관전포인트를 묻자 “수많은 코레오그래피(‘choreia(춤)’와 ‘graphia(쓰다)’의 합성어로 스트릿댄스 등 여러 장르를 포함한 창작 안무) 영상들이 있지만 그 중에서도 '스트릿 우먼 파이터'의 퀄리티는 말이 필요 없다고 생각한다. 시청 포인트를 한가지만 못 꼽을 정도로 매순간이 명장면이고, 그 모든 것을 능가할 것이기 때문에 한순간도 놓치면 안 된다고 말씀 드리고 싶다”고 답했다.

녹화를 통해 댄서들의 춤을 직접 현장에서 즐긴 강다니엘은 “오히려 내가 설레는 마음이 큰 것 같다. 보고 배우고 느끼는게 많아서 녹화 내내 무척 즐거웠다”고 했다.

‘스트릿 우먼 파이터’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여자 댄스 크루 여덟 팀(훅, 라치카, 홀리뱅, 코카N버터, 프라우드먼, 웨이비, 원트, YGX)이 출연해 서열 1위 글로벌 K-댄스 크루가 되기 위해 자존심을 걸고 크루간의 배틀을 펼치는 프로그램. 심사위원인 '파이트 저지'로는 보아와 태용이 합류했다. 오는 24일 오후 10시 20분 처음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