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유이./사진제공=IHQ
배우 유이./사진제공=IHQ


배우 유이가 몸매 관리 비결을 밝혔다.

11일 오전 IHQ 새 예능 '스파이시 걸스'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스파이시 걸스'는 전국 팔도의 숨겨진 매운맛을 전파하기 위해 결성된 걸그룹 멤버들의 매운맛 입덕 프로젝트다. 단순히 입속에서 느껴지는 고통스러움이 아니라 건강하고 맛있는 매운맛으로, 입이 즐겁고 스트레스가 풀리는 매운맛의 신세계로 가이드 할 예정이다.

유이는 "다른 예능을 통해 내가 매운걸 좋아한다는 걸 많이 접하셨을 거다. 그래서 섭외가 왔을 때 고민을 많이 했다. 나는 매운맛 소스를 좋아하는 거지 다양한 매운맛은 모른다"며 "써니, 최유정 모두 한 번도 뵙지 못한 분들이라 같이 하면 너무 재밌을 것 같다는 생각에 출연하게 됐다"고 말했다.

매운 음식을 먹으면서 몸매를 유지할 수 있는 비결을 묻자 유이는 "운동을 많이 한다"며 "요즘은 시국이 시국인지라 집에 운동 기구를 많이 가져다놨다. 이 프로그램을 하기 위해 자전거도 많이 타고 홈트도 더 열심히 하고 있다. 촬영장은 치팅데이라는 생각으로 잘 먹는다"고 밝혔다.

이에 김신영은 "유이가 자기 관리를 잘 한다. 방송 전에 2시간씩 운동을 하고 온다. 유이가 괜히 유이가 아니다"라고 감탄했다.

'스파이시 걸스'는 오는 11일 오후 8시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