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김신영./사진제공=IHQ
방송인 김신영./사진제공=IHQ


방송인 김신영이 멤버들과의 호흡을 대해 밝혔다.

11일 오전 IHQ 새 예능 '스파이시 걸스'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스파이시 걸스'는 전국 팔도의 숨겨진 매운맛을 전파하기 위해 결성된 걸그룹 멤버들의 매운맛 입덕 프로젝트다. 단순히 입속에서 느껴지는 고통스러움이 아니라 건강하고 맛있는 매운맛으로, 입이 즐겁고 스트레스가 풀리는 매운맛의 신세계로 가이드 할 예정이다.

김신영은 "내가 매운걸 잘 먹는 이미지가 아니어서 '왜 나지?' 하는 생각이 들었다. 음식 프로그램을 안 한지 몇 년 됐는데, 다시 명맥을 이어가보자 하는 생각이었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김신영은 멤버들의 호흡에 대해 "4명 모두 유명한 낯가리기 선수다. 써니 씨는 고등학교 때부터 봐는데 프로 낯가림러다. 써니 뿐만 아니라 유이, 최유정 모두 인싸인 척 하는 아싸다. 처음에는 서로 다가가기 조심스러웠는데, 10분 정도 지나니 비슷한 사람이라는 생각을 하며 친해졌다"고 첫 녹화 현장을 회상했다.

써니는 "낯을 가려서 어떡하나 했는데, 걸그룹 출신이라는 공통점 떄문에 유대감이 생기면서 잘 통하더라"고 말했다. 최유정은 "긴장을 많이 하고 갔다. 선배님들과 하는 거라. 처음에는 어색하긴 했지만, 편하게 해주셔서 즐겁게 촬여했다"고 고마워 했다.

'스파이시 걸스'는 오는 11일 오후 8시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