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민상, 허재 예비 며느리로 김민경 추천
"얼굴이 복스럽게 생겨서 좋다"
하승진과 훈훈한 의리
사진=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보이는 라디오 캡처
사진=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보이는 라디오 캡처


전 농구선수이자 농구감독 허재가 ‘컬투쇼’에 출격했다.

10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이하 ‘컬투쇼’)에는 개그맨 유민상이 스페셜 DJ로 나선 가운데 허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김태균은 허재의 두 아들 허웅, 허훈의 농구 시작에 대해 궁금증을 드러냈다. 그는 "두 아들이 농구 선수가 되겠다고 했을 때 어땠냐"고 물었다. 허재는 “큰 아들 허웅이 초등학교 때부터 농구를 하고 싶어 했다”며 “스포츠는 힘들다고 생각해서 공부를 시키려 했다. 그런데 아들이 아내를 설득해 운동을 시작하게 되었다”고 털어놨다. 그는 “돌이켜보면 아내가 뚝심 있게 잘 시킨거 같다”면서 “뒷바라지를 잘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몇 달 전만 해도 내가 제일 인기가 많았다. 지금은 허웅이 제일 인기가 많고, 그 다음이 허훈이다. 아들들이 잘생겼다”며 자랑을 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연예인 중 예비 며느리로 삼고 싶은 사람이 있냐는 질문에 허재는 "요즘 연예인분들이 다 예쁘시다”며 “아들이 다 운동을 하고 있으니 편안하게 해줄 수 있는 정도면 된다"고 답했다. 이에 유민상은 "김민경 어떠냐"고 물었고 허재는 "얼굴이 복스럽게 생겨서 좋다"고 답했다.

농구를 하게 된 계기에 대해서는 "초등학교 4학년 때 특별 활동으로 농구를 지원했다”며 “특별 활동 코치 선생님이 농구부를 제안해주셔서 첫 시합을 나갔는데 히트를 쳤다”고 밝혔다.

이어 전 농구선수인 하승진과 전화가 연결됐다. 김태균은 하승진에게 "'허재 감독과 술자리가 너무 힘들다'고 말했는데 뭐가 그렇게 힘드냐"고 물었다. 그러자 하승진은 "멈추고 쉬는 게 안된다. 계속 달리는게 힘들고 술을 큰 유리잔에 드신다"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허재는 "제가 1순위로 픽한 선수가 하승진"이라며 "기량도 있고 최장신이고 팀워크고 좋다"며 칭찬했다. 하승진은 허재에 대해 "무서운데 정이 많으시다”라며 “지금까지 가장 좋아하고 존경하는 분”이라며 존경심을 표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