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고은아./사진=채널A
배우 고은아./사진=채널A


배우 고은아가 음악 예능에 출연한 이유를 밝혔다.

10일 오후 채널A 예능 '레전드 음악교실-랄라랜드'(이하 '랄라랜드') 기자 간담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 됐다.

'랄라랜드’는 신동엽, 김정은, 이유리, 조세호, 고은아, 황광희가 대한민국 레전드 가수에게 직접 노래를 배우는 ‘원 포인트 레슨’ 뮤직테인먼트. 출연진은 레전드 가수에게 직접 창법 노하우를 전수받은 후, 원곡자의 가창 스타일을 100% 반영한 노래 평가 시스템을 통해 황금 마이크 획득에 도전, 10개의 황금 마이크가 모이면 ‘음원 발매’의 기회를 얻는다.

고은아는 "노래를 잘하고 싶은 욕심이 있었다. 어디가서 배워봐야지 생각했는데 실천을 못하고 있었다. 그런데 단순히 배우는 게 아니라 레전드 선생님한테 1대 1 개인 레슨을 받을 수 있다는 사실에 참여하게 됐다"고 밝혔다.

'랄라랜드' 출연 소식에 동생 미르의 반응은 어땠을까. 고은아는 "남동생의 조언은 현실적이었다. 어디 사람들한테 민폐끼치려고 대놓고 노래 부르냐고 하더라. 그러고는 이왕 이렇게 된거 가서 많이 배워오고 자기한테도 알려달라고 했다"며 "남동생도 썩 노래를 잘하지 않는다. 래퍼다. 내가 노래로 따라잡을 것 같다"고 자신했다.

고은아는 김정은과 이유리와의 호흡에 대해 "내가 여기 껴도 되나 싶었다. 만나보고 싶었고 친해지고 싶었다. 민폐일 것 같은데 일단 가보자는 마음이었는데, 김정은 언니가 처음 보자마자 손 잡아주고 이유리 언니가 반갑게 인사해줘서 올해 인연은 다 만났다는 생각이었다"고 말했다.

'랄라랜드'는 10일 오후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