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문아들' 명세빈/사진제공=KBS
'옥문아들' 명세빈/사진제공=KBS


배우 명세빈이 과거 목욕탕에서 겪은 고충을 토로한다.

10일 방송되는 KBS2 예능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는 ‘원조 청순의 아이콘’ 명세빈이 출연해 반전 입담을 뽐낸다.

이날 명세빈은 과거 추억의 커피 CF 속 명대사 “저 이번에 내려요”를 즉석에서 재연하며 추억을 소환시킨다. 이어 명세빈은 ’청순미의 대명사‘라는 수식어에 대해 “이 나이에 부끄럽다. 청순이 아닌 청승 쪽이 아닐까”라고 민망해하면서도 “청순이라는 글자를 의인화하면 명세빈”이라는 정형돈의 말에 화색을 감추지 못한다.

또한 90년대 대표 ‘청순의 아이콘‘이었던 명세빈은 당시 이미지 때문에 대중들이 많은 곳에 잘 못 가지 않았냐는 질문에 “목욕탕을 한 번 갔다가, 나에게 모든 시선이 집중되는 걸 느끼고 ’갈 데가 아니구나‘ 싶었다”고 털어놓는다.

이어 “이미지 때문에 나를 청순하게만 보니까 화장실도 편하게 못 갔다. 항상 매니저를 대동해서 다녔다”, “최대한 사람들이 없을 때 가려고 신경 썼던 것 같다”며 감춰뒀던 고충을 토로한다.

신승훈의 뮤직비디오에 출연하며 데뷔하게 된 명세빈은 “백화점을 갔다가 신승훈을 우연히 보게 돼 너무 신기한 마음에 계속 따라다녔는데, 신승훈 매니저가 두리번거리던 나를 발견하고 뮤직비디오 출연을 제의했다”며 남다른 캐스팅 비화를 전한다.

이어 명세빈은 “당시 뮤직비디오에서 춤을 췄어야 했는데, 춤을 못 추는데 일단 하겠다고 했었다”고 밝힌다. 그는 “얼마 전 신승훈이 한 방송에 출연해 나에게 속았다고 하더라”, “방송을 본 뒤 신승훈에게 ’그때 캐스팅해주셔서 감사하다‘고 인사를 전했다”고 밝혀 훈훈함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옥탑방의 문제아들‘은 10일 오후 10시 4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