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정근, '라켓소년단' 종영 소감
"배울 점 많았던 작품…시청자 분들께 감사"
사진제공=SBS ‘라켓소년단’
사진제공=SBS ‘라켓소년단’


배우 신정근이 ‘라켓소년단’의 종영 소감을 전했다.

신정근은 지난 9일 종영한 SBS '라켓소년단'에서 해남서중학교 배드민턴부 감독이자 전설의 ‘하얀늑대’ 배감독 역으로 활약했다.

신정근은 소속사 아티스트컴퍼니를 통해 "좋은 작품을 만나 즐겁게 작업을 할 수 있었다"고 종영 소감을 밝혔다.

이어 "작품을 통해 성인으로서 반성하는 계기가 됐다. 젊은 배우들과 함께 하며 배울 점도 많았다"면서 "'답게'라는 말이 많이 와 닿았던 작품이었다. 앞으로도 매 작품을 할 때마다 나이에 맞게, 배역에 맞게 더 노력할 것이다"고 작품의 특별한 의미를 말했다.

배감독 캐릭터에 대해 신정근은 "저는 그렇게 멋진 사람이 아니다"며 "배감독을 보면서 반성을 많이 했다. '나도 이렇게 나이를 먹어가야겠다'는 생각을 심어준 작품이었다"고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라켓소년단' 속 배감독의 명장면을 묻는 질문에는 "멋있는 장면이 굉장히 많았다"면서 "특정한 장면을 꼽기 보다는 아이들을 주의 깊게 쳐다보고, 아이들의 반응에 웃어주는 장면이 명장면이 아닐까 싶다. 작가님께서 워낙 멋있게 써주셨다"고 답했다.

마지막으로 신정근은 "코로나19로 어렵고 힘든 상황인데 '라켓소년단'을 즐겁게 봐주신 분들께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정감 있게, 따뜻한 마음을 가지고 시청자 분들을 찾아 뵐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신정근은 ‘라켓소년단’에서 무심한 듯 보이지만 알고 보면 누구보다 제자들을 진심으로 아끼는 배감독을 자신만의 색으로 그려냈다. 늘 제자들의 편에 서서 묵묵히 힘이 되어주는 배감독을 통해 아이들은 물론 어른들에게도 귀감을 주는 '진짜 어른' 캐릭터를 연기해 호평을 받았다.

신정근은 영화 ‘강철비2: 정상회담’을 비롯해 tvN ‘호텔 델루나’, ‘미스터 션샤인’, ‘남자친구’ 등 다양한 장르의 작품에서 활약하며 ‘명품 신 스틸러’의 모습을 드러냈다. 이어 ‘라켓소년단’에서도 깊이 있는 연기력을 통해 극의 든든한 축으로 자리매김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