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켓소년단' 무공해 힐링 드라마로 호평 속 종영
감동 스토리-만화적 연출-배우들 호연 3박자
/사진 = SBS '라켓소년단' 방송화면
/사진 = SBS '라켓소년단' 방송화면


'라켓소년단'이 무공해 청정 힐링 드라마로 막을 내렸다.

지난 9일 밤 10시 SBS 월화드라마 '라켓소년단'(극본 정보훈 연출 조영광) 최종회가 방송됐다.

극중 윤해강(탕준상)과 나우찬(최현욱)은 소년체전 남중부 결승전 무대 위에 올랐고, 서울팀 박찬(윤현수)과 오재석(정택현)을 상대로 치열한 랠리를 주고받으며 초접전을 펼쳤다.

특히 박찬은 윤해강의 눈 부상 약점을 노린 공격을 퍼부었지만, 윤해강과 나우찬은 위기를 기회로 이용, 상대팀에 약점을 내비치다 결정적 순간 역습을 노리는 작전을 성공시키며 소년체전 우승의 꿈을 이뤘다.

그리고 한세윤(이재인)은 국대 여신 임서현(권유리)을 꺾고 국가대표 선발전 최종 1위에 오르며 최연소 국가대표가 됐고, 강태선(강승윤) 역시 10년 만에 돌아온 선발전 무대에서 윤해강을 상대로 승리를 거두며 태극마크를 가슴에 달았다.

이듬 해, 땅끝마을 주민들에게도 크고 작은 변화들이 찾아왔다. 도시부부(정민성, 박효주)는 그토록 원했던 아이를 낳고 땅끝마을 생활에 적응해갔고, 홍이장(우현)과 신여사(백지원)는 서로를 향한 애틋한 마음을 확인하며 함께 미래를 꿈꿨다.

더불어 외지인 박정환(이규형)이 새 식구로 합류하며 땅끝마을에 새로운 활기를 불어넣었다.

어느덧 열일곱이 된 아이들은 여전히 투닥대는 일상 속, 같은 목표를 향해 끈끈한 우정을 이어갔다.

그리고 다시 돌아온 여름철종별 대회, 윤해강이 한세윤과 혼복에 나섰고, 상대팀 방윤담(손상연)-이한솔(이지원)을 향해 힘차게 스매시를 날리는 윤해강의 점핑이 엔딩에 담기며 짜릿한 카타르시스를 안겼다.

국내 최초 배드민턴을 소재로한 '라켓소년단'은 자극적이지 않은 건강한 스토리에 재미와 감동을 한데 버무리며 안방극장 시청자들을 끌어당겼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재기발랄한 CG를 비롯해 만화적인 연출은 스포츠물의 박진감과 드라마적인 감동을 잡아냈다는 반응이다.

정보훈 작가와 조영광 감독에 이어 여러 배우들 역시 호연을 펼치며 작품의 완성도도 끌어올렸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