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 '개훌륭' 방송 화면.
사진=KBS '개훌륭' 방송 화면.


악명 높은 작은 핏불테리어로 불리는 사냥개, 페터데일테리어 순종이 KBS2 예능 ‘개는 훌륭하다’에 등장했다.

지난 9일 방송된 ‘개는 훌륭하다’(이하 ‘개훌륭’)에는 견학생으로 가수 성진우와 개그우먼 권진영이 출연해 심한 공격성으로 문제를 일으키는 고민견 보리를 만났다.

이날 이경규는 "오늘은 나오지 말았어야 한다"며 "이름도 생소하다. 페터데일 테리어 순종으로 영국에서 사냥개로 유명한 종이다. 불테리어의 혈통"이라고 소개했다.

이에 장도연이 "강 훈련사님도 페터데일 테리어 순종은 처음 보시는 거라는데?"라고 묻자 강형욱은 "나도 오늘 처음이다. 테일이 만나고 나서 제주도에 계신 훈련사님께 혹시 이 견종 아시나 해서 전화했는데 첫 마디가 '그XX들?'이라며 '미X놈들이야. 가정집에서 못 키울 텐데? 사냥꾼들 사이에서만 기르는 개야'라고 말했다다"고 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강형욱의 말처럼 실전학습에서 고민견 보리는 촬영 사전 방문한 제작진을 향해 거침없이 달려들었고, 한 번 물면 놓지 않는 집요함을 보여줬다. 또 통제하려는 보호자의 시도에 고민견 보리는 몸을 뒤틀며 거칠게 저항했고, 심지어 보호자가 목줄을 놓치면서 현장이 순식간에 아수라장으로 변하는 등 긴박한 상황이 이어졌다.

보호자는 고민견 보리가 외부인을 향해 망설임 없이 공격하는 점과 동거견인 몰티즈 또리에게도 위협을 가했던 부분을 언급하며 도움을 요청했다. 특히 고민견 보리에게 물려 크게 다친 몰티즈 또리의 모습과 목숨이 위험할 뻔했던 사연은 안타까움을 더욱 불러일으켰다.

이어 고민견 보리의 공격성과 집착 정도를 알아보기 위한 방호복·인형 테스트가 진행됐다. 고민견 보리는 방호복을 입은 제작진에게 입질 공격을 퍼붓는 것은 물론, 강아지 인형의 목을 사정없이 무는 행동으로 보는 이들을 충격에 빠트렸다.

지켜보던 강형욱 훈련사는 통제가 안 되는 고민견 보리보다 더 심각한 문제로 보호자의 기본기 부족을 언급, 쉽지 않은 훈련이 될 것을 예고했다.

지난 화에 이어서 맹견 로트와일러 믹스 고민견 사랑이의 훈련도 담겼다. 고민견 사랑이는 적응 훈련에도 입마개를 계속 거부했고, 심지어 발을 이용해 입마개를 벗는 등 저항을 계속해 주위를 긴장하게 만들었다.

길어지는 훈련에 고민견 사랑이가 지친 모습을 보이자, 강형욱 훈련사는 시간 여유를 두고 놀잇감을 활용한 교육을 진행했다. 장난감으로 고민견 사랑이의 경계심을 낮추는 동시에 누나와 동생 보호자가 상호교감을 통해서 두려움을 갖지 않도록 했다.

보호자들은 터그 놀이를 통해 앉아 훈련까지 성공하며 여유를 되찾았고, 자신감을 되찾은 모습으로 시청자들을 흐뭇하게 만들었다. 강형욱 훈련사는 중간 평가에서 고민견 사랑이가 공격성을 띠게 된 이유에 대해 “(사랑이가) 겁이 많고 물건에 대한 집착이 있다. 그리고 보호자가 지레 겁먹고 과한 반응을 보인 게 영향을 줬을 것”이라며 보호자의 노력에 따라 긍정적인 변화가 있을 것을 전했다.

이후 고민견 사랑이에게 입마개를 적응시키기 위한 훈련이 계속됐다. 고민견 사랑이는 반항 없는 모습을 보이다가도 틈만 나면 입마개를 벗으려 해 걱정을 불러일으켰다. 또 산책 중 고민견 사랑이가 저항하는 바람에 동생 보호자가 손을 다쳐 훈련이 잠깐 중지되는 등 긴장을 놓을 수 없는 상황이 벌어졌다.

어려움에도 지속된 노력 끝에 보호자들은 입마개가 벗겨져도 당황하지 않고, 이를 유연하게 대처하는가 하면, 고민견 사랑이는 입마개를 한 채로 산책을 즐기는 모습을 보여줘 강형욱 훈련사를 감탄하게 만들었다.

고민견 사랑이의 변화를 직접 경험한 보호자들은 “굉장히 유익하고 보람찬 시간이었고, 희망이 보인다는 느낌을 받았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개훌륭’은 매주 월요일 오후 10시 4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