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장훈, 이혼-사기 후 1일 소주4병 마시는 의뢰인에 호통

알콜치료센터 등록 및 취미 만들기 조언
/사진 = KBS Joy 방송화면 캡처
/사진 = KBS Joy 방송화면 캡처


방송인 서장훈이 이혼 후 술을 퍼붓는 의뢰인에게 일갈했다.

9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125회에는 매일 소주 4병을 먹는다며 술 끊고 정신 차리게 혼내달라는 의뢰인이 출연했다.

이날 의뢰인은 "제가 술을 많이 좋아한다. 매일 같이 마시다 보니까 어렵게 만난 사람과 이별하게 됐다"고 털어 놓으며 시도해 봤지만 금주에 실패했다고 밝혔다.

의뢰인은 술을 마셔야 잠에 들 수 있는 '알코올의존' 상태에 가까웠다. 의뢰인은 자신이 폭음을 하게된 계기로 친구의 배신과 이혼을 꼽았다. 현재 아이를 혼자 키우고 있고 그러면서 술을 많이 마시게 됐다고 털어놨다.

상황을 어느 정도 들은 서장훈은 의뢰인에게 "잘 왔다. 혼 나고 다시 잘 살자"라면서 의뢰인을 향해 따끔한 조언을 시작했다. 서장훈은 "꿈이 단명이냐. 일주일에 28병 먹고 한 달에 120병, 일년이면 1460병이다. 일찍 죽겠다는 말과 뭐가 다르냐"며 "앞으로 여자 만나지 말라. 일찍 죽을 건데 뭐하러 만나냐. 누구 인생 망치려고 여자 만나냐"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수근도 "회사 생활은 어떻게 하는지 모르겠다"고 꼬집었고, 서장훈은 "사장님이 이 방송 보면 너 자를 수도 있다. 매일 아침 갤갤대고 일에 능률이 제대로 되겠냐"고 덧붙였다.

의뢰인은 "(배신, 이혼) 왜 저만 이렇게 힘들게 살아야 하는지"라며 토로했다. 이를 들은 서장훈은 "욕 나올 뻔 했다. 철이 덜 들었네"라며 "이혼을 너만 했냐. 이혼한 사람은 다 너처럼 소주 4병 먹어야 하냐. 1400병을 먹으면서 인생을 탓하냐. 이런 사람한테 어떤 행운이 올까. 정신 차리라"고 호통쳤다.

이수근은 아이 이야기를 꺼내며 "아빠지 않나. 아이가 너무 불쌍하지 않냐. 힘들어서 술 마시는 건 핑계"라며 의뢰인이 치료센터에 등록하고, 술을 대신할 취미를 만들 것을 주문했다.

의뢰인은 "정신 차려야겠다는 생각도 들고, 많은 말씀 듣고 간다. 아이를 위해서라도 술 줄이도록 노력해야겠다"고 다짐했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