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이서, 승무원 시절 소환
승무원 지망생 위한 '일일강의'
전진, 쇼호스트 도전→스파르타 훈련
사진=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방송화면 캡처
사진=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방송화면 캡처


'동상이몽2' 전진 류이서 부부가 새로운 분야에 도전했다.

9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서는 전진 류이서 부부가 새로운 도전에 나섰다.

이날 류이서가 승무원 특강을 위해 학원을 찾았다. 승무원 지망생들을 위한 일일강의에 나선 것. 승무원으로 15년간 근무한 류이서는 이날 경력을 뽐내며 또 한번 전진을 반하게 만들었다.

류이서는 자신의 경험을 바탕으로 쌓은 노하우를 아낌없이 전했다. 특히 승객의 불만 대처법을 상황극을 통해 설명했다. 여기에는 전진이 진상 고객으로 변신해 류이서를 돕는 상황극을 연출했다. 최선을 다해 억지를 부리는 전진과 그의 어떤 진상에도 능숙하게 응대하는 류이서의 모습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전진이 생애 첫 쇼호스트에 도전했다. 전진 부부는 동지현을 만나 특훈을 받았다. 특히 동지현은 류이서와 같은 항공사 승무원 출신이라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동지현은 목소리, 발음, 말 속도, 제스처 등을 세세하게 설명했다. 특히 동지현은 목소리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첫 쇼호스트에 도전했을 당시 방송에 부적합한 목소리라는 평가를 받았던 경험담을 고백했다.

또 동지현은 전진이 도전한 1분 스피치에 "이러면 쫓겨난다. 실제 방송이면 엄청난 매출이 흘러나가버린다"고 혹평하며 엄격한 특훈에 돌입했다.

이후 그는 핸드볼을 들고 등장해 전진을 긴장시키기도 했다. 동지현은 ”단시간에 가장 빠른 효과를 볼 수 있는 방법"이고며 핸드볼을 이용한 복식호흡 훈련을 진행했다. 핸드볼 훈련에 앞서 그는 “맞으면 정신 차린다”며 살벌한 예고를 날리기도 했다.

동지현은 “이 핸드볼을 가지고 수많은 스타들의 배를 때렸다”며 엑소, f(x), 레드벨벳 등을 언급했다.

전진은 핸드볼 훈련에 이어 돈가스 리허설에 들어갔다. 동지현의 스파르타식 훈련 아래 전진은 쇼호스트 데뷔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이후 성공적으로 쇼호스트로 데뷔한 모습이 공개돼 주목받았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