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윤정 "첫 촬영 감동 컸다"
"호흡은 그 어느 때보다 좋다"
"최선을 다해 경청할 것"
'도장깨기' 장윤정/ 사진=LG헬로비전 제공
'도장깨기' 장윤정/ 사진=LG헬로비전 제공


가수 장윤정이 LG헬로비전 새 예능 ‘장윤정의 도장깨기’(이하 ‘도장깨기’) 첫 촬영 소감을 밝혔다.

오는 29일 첫 방송을 앞둔 ‘도장깨기’는 장윤정, 도경완 부부가 장윤정의 트로트 수제자 곽지은, 해수와 함께 캠핑카를 타고 전국의 숨은 트로트 실력자를 찾아가 그들의 이야기를 함께 나누고 족집게 레슨을 선사하는 프로그램.

‘도장깨기’는 자타공인 트로트 마스터 장윤정이 직접 기획하고 프로그램 전반에 주도적으로 참여한 소위 ‘메이드인 장윤정 예능’. 이에 장윤정은 “넘쳐 나는 오디션에 용기가 없어서, 정보가 없어서, 사는 게 바빠서, 혹은 나이 제한 때문에 등등 여러가지 이유로 참가조차 못했거나 탈락의 고배를 마신 분들이 많다. 이런 숨은 실력자들 또는 아무도 이름을 몰라 주는 무명가수들을 찾아가 그들의 꿈인 무대를 마련해주고 편안한 분위기의 캠핑을 녹여 그들의 이야기와 노래를 들어보는 프로그램”이라고 설명했다.

‘도장깨기’는 첫 부부 메인 예능이자, 남편인 도경완이 프리랜서로 전향한 이후 처음으로 출연하는 부부 동반 고정 예능이라는 점에서 두 사람이 선보일 케미스트리에 기대가 높은 상황. 이에 장윤정은 “부부라서 조금 더 편할 수는 있지만 다른 방송과 특별히 다른 자세로 임하지는 않는다. 카메라 앞에서는 같은 진행자로서 호흡을 맞추고 있다”면서도 “도경완 씨 그리고 함께 하는 후배 가수들 모두 워낙 잘 알고 있고 친한 사이라 촬영 현장에서 호흡은 그 어느 때보다 좋았고 즐거웠다”고 덧붙였다.
'도장깨기' 장윤정/ 사진=LG헬로비전 제공
'도장깨기' 장윤정/ 사진=LG헬로비전 제공
장윤정은 트로트에 꿈을 품은 사연자와 실제로 만나본 소감도 밝혔다. 그는 “생각보다 감동이 큰 시간이었다. 그 부분에 놀랍기도 했다”며 “매번 모두에게 같은 조언을 해줄 수 없고 각기 다른 인생을 살아온 분들과 마음을 나누는 것이 쉽지만은 않지만 최선을 다해 경청했다. 더 많은 분들께 웃음을 찾아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끝으로 장윤정은 “나와 별 다름 없는 이웃을 만나면 마음이 따뜻해지고 서로 위로가 되곤 한다. ‘장윤정의 도장깨기’는 실력자들의 노래와 가슴 따뜻한 이야기, 캠핑 감성까지 두루 준비한 방송이다. 편안하게 시청해주시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장윤정의 도장깨기’는 오는 29일 오후 5시 첫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