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아, 친화력 끝판왕 면모
김구라 "생일잔치 크게 해야"
채림 "엄마의 노력 덕에 밝아"
싱글맘 조윤희 "딸 로아, 나와 다른 성격 부러워" ('내가 키운다')


JTBC ‘용감한 솔로 육아 - 내가 키운다’(이하 ‘내가 키운다’) 조윤희의 딸 로아가 남다른 친화력으로 미소를 자아낼 예정이다.

지난 주 첫 방송부터 많은 시청자들에게 공감을 불러일으키며 뜨거운 화제를 모으고 있는 ‘내가 키운다’ 2회에서는 조윤희, 로아 가족의 놀이터 방문기가 방송된다.

오는 16일 방송되는 ‘내가 키운다’ 2회에서는 ‘육아가 체질’이라고 밝히며, 차분한 육아로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모은 조윤희의 모습이 공개된다. 최근 촬영에서 조윤희는 곱슬머리인 딸 로아의 머리를 손질하는 것은 물론, 놀이터에서 넘어진 로아의 모습에 놀라지 않고 차분하게 대처하는 모습을 보여 멤버들의 큰 감탄을 불러 일으켰다.

로아는 지난 주에 이어 ‘상황극 달인’의 면모를 보이며 새로운 국민 조카의 탄생을 예고했다. 엄마와 함께 간 놀이터에서 처음 만난 친구, 언니들에게 스스럼없이 말을 거는 친화력 끝판왕의 모습으로 또 한 번 출연자들의 마음을 녹였다. “나와 달리 적극적인 모습이 너무 부럽다”며 엄마 조윤희마저 감탄을 금치 못한 로아의 모습에 김구라는 ”나중에 생일 잔치하면 큰 공간을 빌려야겠다“며 놀라워했다.

하지만 엄마 조윤희에게도 어려움은 있었는데, 그것은 바로 평소 음식에 대한 관심이 낮은 딸 로아의 식사 습관. 조윤희는 로아의 식욕을 되찾기 위해 오징어를 이용한 요리로 로아의 입맛 살리기에 도전했고, 마지막까지 솔로 육아를 해낼 수 있을지 모두의 궁금증을 유발했다.

방송 한 주 만에 ‘공감 여왕’으로 등극한 채림은 조윤희의 일상을 보던 중, 친화적인 로아의 모습에 ”로아가 밝고 적극적으로 자란 건 엄마의 노력“이라고 말한다.

‘용감한 솔로 육아 - 내가 키운다’는 오는 16일 오후 9시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