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벤져스 vs 월드 클라쓰
김민경의 대포 슈팅
"터치 안되면 노 골"
'골 때리는 그녀들' / 사진 = SBS 영상 캡처
'골 때리는 그녀들' / 사진 = SBS 영상 캡처


'골 때리는 그녀들' 김민경이 골을 넣었지만 취소됐다.

14일 밤 방송된 SBS '골 때리는 그녀들'에는 개벤져스와 월드 클라쓰의 경기가 그려졌다.

월드 클라쓰 멤버 구잘이 전반전에서 선취골을 빠르게 넣었다. 개벤져스에게는 1점이 뒤진 상황이었다.

이어 김민경의 대포슛이 그대로 골문으로 들어가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골대를 뚫은 괴력 슈팅이 펼쳐진 것. 중계석의 배성재, 이수근이 크게 흥분했다.

하지만 심판은 노 골을 선언했다. 배성재는 "킥인 상황이기 때문에 이게 골 인정이 될 지?"라고 말했고, 노 골이라고 말했다.

킥인 상황이었기 때문에 다른 선수를 맞지 않고 들어가면 노 골이라는 설명.

황선홍 감독은 "터치가 안 되면 노골이다"라고 말했다. 이천수는 "사이드에서 바로 들어가면 노 골인 것"이라고 설명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