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설픈 '먹방' 웃음
사이다 먹방 실패
"먹방 연습했다"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 사진 = KBS 영상 캡처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 사진 = KBS 영상 캡처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한기범이 농구 후배들 사이에서 '막내'를 자처했다.

11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는 한기범의 먹방 도전이 그려졌다.

한기범은 고기 먹방에 이어 사이다 원샷에 도전했다. 한기범은 "너 사이다 먹었지? 그거 어려운 거 아니야"라며 사이다 2리터 원샷을 시도했다. 하지만 곧바로 바닥에 뱉어 웃음을 자아냈다.

주엽TV 멤버들은 휴게소에 모였고, 한기범은 "같이 하자. 먹방 연습도 많이 했다. 빨라졌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막내든 뭐든 열심히 하겠다"라며 가장 맏형임에도 적극적으로 '막내'를 자처해 눈길을 끌었다.

하지만 한기범은 카메라를 제대로 설치하지 못해 구박을 들었다. 현주엽은 "기범이 형 오니까 콩트 찍는 것 같다"라고 말했고, 허재는 '욱'하는 모습을 보였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