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수련→나애교로 돌아갔다
로건의 죽음은 '조작된 것'
또 충격 엔딩
  • 사진=SBS '펜트하우스3'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펜트하우스3' 방송화면 캡처


'펜트하우스3' 김소연이 박은석을 살렸다.

9일 방송된 SBS '펜트하우스3'에서는 천서진(김소연 분)이 몰래 로건리(박은석 분)를 살린 사실과 함께 오윤희(유진 분)의 죽음에 분노한 심수련(이지아 분)이 반격에 나섰다.

이날 엄마 천서진의 살인을 목격한 하은별이 자책했다. 그는 천서진에게 배로나 덕분에 진쌤한테서 벗어났는데 난 또 이렇게 로나를 배신하는 거다. 날 구해준 아줌마를 죽였다"고 괴로워했다. 천서진은 하은별의 뺨을 때리며 마음을 돌리려했지만 하은별의 경멸에 눈물을 흘렸다.

이날 심수련은 오윤희 죽음에 주단태가 관련 됐다는 증거를 찾았다. 그는 오윤희의 사고 당일 주단태(엄기준 분)가 사고 차량을 운전했다는 증거를 발견했다. 이에 심수련은 "주단태가 진분홍과 짜고 거짓 진술을 한 것"이라며 "더이상 법이 벌하는 건 아무 의미 없다. 기를 쓰고 집어넣어봤자 나오고 또 나오고. 무능한 법 믿다가 난 소중한 사람 모두 잃었다. 악마는 악마가 상대해야 한다. 지옥이 죽어서만 가는 곳은 아니니까"라고 분노했다.

심수련은 천서진을 의심하기 시작했다. 그러면서 "지금은 모든 실타래가 다 엉켜있지만 반드시 풀어낼 거다. 난 주단태만큼이나 천서진도 의심스럽다. 가장 이득 본 사람"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천서진은 떳떳했다. 천서진이 백준기(온주완 분)의 방을 수색한다는 사실 또한 알고 있었다.

심수련의 전화를 받은 백준기는 천서진에게 화를 냈다. 그는 "심수련에게 말할 거다”라며 로건이 그날 죽을지 넌 알고 있었다고"고 말했다. 이에 천서진은 "심수련이 널 가만둘 것 같냐. 정신병원으로 돌아가고 싶지 않으면 처신 똑바로 하라"고 되려 협박했다..

심수련은 나애교로 살기로 결심했다. 과거 오윤희는 천서진에게 ”언니도 앞으로 나애교처럼 살아. 자기 하고 싶은대로 하고 좋아 보이더라"라고 말했다. 심수련은 오윤희의 말을 떠올리며 어깨에 나비 문신을 새겼다. 이어 오윤희가 사망한 절벽을 찾아가 "한 가지는 명확해졌어. 누굴 죽여야 할지. 나 잘할 수 있을까. 윤희야, 나 좀 도와줘. 보고 싶어"라고 말했다.

6개월이 흐른 뒤 심수련은 나애교로 살고 있었고, 배로나는 강마리와 지내고 있었다. 하윤철(윤종훈 분)은 전화를 받고 수술실로 향했다. 그곳에는 온몸에 붕대를 감은 사람이 있었다. 그에게 전화를 했던 사람은 천서진이었다. 천서진은 변조된 음성으로 ”상태 어떠냐. 살아날 확률은?"이라고 물었고 하윤철은 "나도 최선을 다하고 있다. 누구보다 살리고 싶은 건 나다"며 "도대체 당신 누구냐. 벌써 6개월이 지났다. 언제까지 숨어서 지시만 내릴 거냐"고 외쳤다. 천서진은 음성을 변조해 "환자가 깨어나면 그땐 날 만날 수 있을 거야. 그러니까 꼭 살려내"라고 쏘아붙였다.

알고보니 천서진은 7개월 전 로건의 죽음을 조작했다. 그는 미리 백준기를 통해 로건이 죽었다는 증거가 될 뼛조각을 건넸다. 로건이 죽은 것처럼 위장에 성공한 백준기는 '다들 로건이 죽었다고 믿을 거야. 네 주인에게 전해. 약속 꼭 지키라고'라는 메시지를 남겼다

이후 하윤철이 로건의 치료를 맡게 된 것. 천서진은 "어떻게든 로건 꼭 살려. 숨만 쉬고 있으면 돼. 그게 널 감옥에서 꺼내준 이유야"라고 말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