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라던 바다' 스틸컷./사진제공=JTBC
'바라던 바다' 스틸컷./사진제공=JTBC


JTBC 예능 ‘바라던 바다’에서 보여준 로제의 무대가 시청자들은 물론 뮤지션의 마음까지 사로잡았다.

지난 29일 첫 방송된 '바라던 바다'는 윤종신, 이지아, 이동욱, 온유, 김고은, 이수현이 포항에서 시작되는 '바라던 BAR'의 첫 출격을 앞두고 분투하는 모습이 담겼다. 또한 첫 번째 알바생으로 블랙핑크 로제가 등장해 기대감을 모았다.

이날 로제는 John Mayer(존 메이어)의 'Slow Dancing In A Burning Room'을 선곡해 멤버들 앞에서 선보였다. 멤버들은 로제의 매력적인 목소리와 표현력에 놀라워하며 이내 빠져드는 모습을 보였다.
사진=존 메이어 인스타그램
사진=존 메이어 인스타그램
방송 이후 로제의 색다른 무대에 대한 시청자들의 감탄이 이어지는 가운데 미국의 싱어송라이터 존 메이어가 본인의 SNS를 통해 로제의 무대를 언급했다. 존 메이어는 ‘This is gorgeous!(정말 멋지다!)’라고 감탄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방송에서는 로제는 물론 윤종신과 이수현의 노래도 들을 수 있었다. 두 사람은 포항의 노을을 배경으로 정인과 윤종신의 ‘오르막길’로 호흡을 맞추며 감동을 선사했고 윤종신은 현장 분위기에 어울리는 ‘해변 Mood Song’을 부르며 첫날밤을 운치 있게 마무리 했다.

‘바라던 바다’는 매주 화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