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브레인, 임영웅에 "심봤다"
임영웅, 파트너 향한 만족감 "됐다"
임영웅, 노브레인 위해 영상통화까지
'뽕숭아학당' 도란도란듀엣쇼/ 사진=TV조선 캡처
'뽕숭아학당' 도란도란듀엣쇼/ 사진=TV조선 캡처


TV조선 ‘뽕숭아학당’ 임영웅이 밴드 노브레인이 듀엣 파트너로 결정됐다.

23일 방송된 ‘뽕숭아학당: 인생학교’(이하 ‘뽕숭아학당’)에서는 도란도란 듀엣쇼의 파트너 선정 과정이 그려졌다.

이날 TOP6와 출연 가수들은 복불복으로 파트너를 선정했다. 자신이 원하는 파트너의 이름을 적은 공을 넣어 당첨 확률을 높였다.

최종 짝꿍을 선택하기 위해 가장 먼저 나온 노브레인은 "엄마 도와줘"라고 외치며 임영웅과의 짝꿍을 기원했다. 고민 끝에 공을 뽑았고, 노브레인의 듀엣 짝꿍은 임영웅으로 최종 확정됐다. 이에 임영웅과 노브레인은 "우리 진짜 운명인 것 같다"며 환호했다.

노브레인 정민준은 "(임영웅과 짝꿍이 됐을 때) '심봤다'를 외치고 싶었다. 우리나라에서 산삼 같은 분을 캐낸 것 같았다"며 기뻐했다. 임영웅도 "'됐다'고 생각했다. 나도 갈팡질팡 고민을 많이 해서 이영현, 노브레인 선배님 통에 내 이름을 넣었는데 다행히 내가 나와서 한숨 돌렸다"며 웃었다.
'뽕숭아학당' 도란도란듀엣쇼/ 사진=TV조선 캡처
'뽕숭아학당' 도란도란듀엣쇼/ 사진=TV조선 캡처
이후 임영웅은 노브레인의 작업실을 방문했다. 정민준은 임영웅에게 "노브레인 활동하면서 (가족에게) 뭔가 보여드리고 싶고, 증명하고 싶었다. 그 증명을 제대로 할 기회가 생겼다"며 미국에 있는 어머니와 영상통화를 해 줄 수 있냐고 부탁했다.

이에 임영웅은 흔쾌히 수락했고, 정민준은 바로 어머니에게 전화를 걸었다. 화면 속 어머니는 임영웅의 갑작스러운 등장에 소녀처럼 비명을 지르며 "진작 얘기 좀 해주지, 예쁘게 하고 있을텐데"라고 말했다.

정민준이 "노브레인이 좋아? 임영웅이 좋아?"라고 묻자, 어머니는 선뜻 대답하지 못해 웃음을 안겼다. 임영웅은 "민준이형과 같이 무대를 만들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네트워크 문제로 통화가 끊겼고, 임영웅은 카메라를 향해 "나중에 한국에 들어오시든, 저희가 미국에 가든 한번 꼭 뵙고 인사드리겠다"고 영상편지를 보냈다. 이에 정민준은 "고맙다. 태어나서 제대로 된 효도를 하는 것 같다"며 "임영웅은 산삼 같은 아이"라고 치켜세웠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