팽락부부, 시구·시타
1대1 코칭 맹연습
"팽락효과다" 무슨 일?
'1호가 될 순 없어' / 사진 = JTBC 제공
'1호가 될 순 없어' / 사진 = JTBC 제공


'1호가 될 순 없어' 팽락 부부가 한화 이글스 시구와 시타에 나섰다.

20일 방송되는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 한화 이글스 골수팬이자 명예 홍보대사인 최양락이 팽현숙과 함께 시구와 시타자로 초청받아 대전에 위치한 한화 이글스 홈구장을 찾는다.

시구를 준비하며 최양락은 과거 폭투를 날렸던 시구 흑역사를 만회하기 위해 허구연 해설위원에게 시구 꿀팁을 전수받았다. 이어 강재민 선수의 1 대 1 코칭까지 받으며 맹연습에 나섰다. 과연 최양락은 망신을 당하지 않고 성공적으로 시구를 해냈을까.

이날 시구 후, 팽락 부부는 스카이박스로 자리를 옮겨 경기를 관람했다. 최양락에게 질문 폭탄을 쏟아내던 야구 무식자 팽현숙은 이내 뜨거운 응원 열기에 취해 클럽에 온 듯 열정적으로 춤을 췄다. 급기야 응원단상에 올라가 치어리더 뺨치는 댄스실력을 뽐냈다.

이때, 경기 전 베테랑 독수리 이성열 선수가 팽락 부부를 찾아와 팬심을 고백했다. 최양락은 이성열 선수에게 "홈런 좀 쳐요"라며 깐족댔는데, 실제 시합이 시작되자 이성열 선수가 대활약을 펼쳐 눈길을 끌었다. 스튜디오에서 VCR 영상을 지켜보던 출연진은 "초코양락 효과다"라며 놀라워했다는 후문이다.

한화 이글스 시구, 시타에 나선 팽락 부부의 활약상은 20일 밤 10시에 방송되는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