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이, 과거의 모습?
"춤 정말 열심히 춰"
'딴따라'의 피 흘러
'라우드' / 사진 = SBS 영상 캡처
'라우드' / 사진 = SBS 영상 캡처


'라우드' 싸이가 자신과 닮은 연습생의 모습에 감탄했다.

19일 밤 방송된 SBS '라우드'에는 JYP 박진영, 피네이션 싸이가 새로운 보이그룹 찾기 여정이 그려졌다.

문혁준 지원자는 파워풀한 댄스와 특유의 긍정 마인드로 매력을 보였고, 싸이와 박진영은 한 단계씩 앞으로 나아가며 그에게 호감을 보였다.

특히 싸이는 "어렸을 때의 나를 보는 것 같다. 가수 중에 춤을 잘 추는 편이 아닌데, 잘하고 못하는 것도 중요하게 보지만 진짜 열심히 하는 사람을 좋게 본다. 정말 열심히 추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박진영은 "그냥 즐기지 않나. 지금 자기가 재미있는 거다. 딴따라 피인 것 같아서 놀라운데 그 중에서도 아이돌 피인 것 같다"라며 "보이밴드는 삶이다. 아이돌 가수의 삶을 사는 것인데 그 자체가 좋아보이는 사람이다. 우리 셋의 공통점을 보면 끼와 눈 크기는 반비례한다"라고 전했다.

문혁준은 "진짜 인정"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박진영은 "저런 애가 아이돌을 해야한다. 너무 하고 싶어서 주체가 안 되지 않나"라며 감탄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