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성화, '호피 팬티' 굴욕 일화 공개
"뮤지컬 공연 도중 외계어 내뱉어"
'비디오스타' 스틸컷./사진제공=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스틸컷./사진제공=MBC에브리원


MBC에브리원 예능 ‘비디오스타’에서 뮤지컬배우 정성화가 공연 중 속옷을 노출했다고 밝힌다.

15일 방송되는 ‘비디오스타’는 정성화, 김성범, 김지우, 레이먼킴, 장민제가 출연해 비스비스비스 특집 ‘비디오스타와 비틀쥬스와 비스타’로 꾸며진다.

이날 정성화는 대학교 후배이자 절친인 김성범으로부터 아낌없는 칭찬을 받는다. 바쁜 와중에도 정성화는 공연을 앞둔 학교 후배들을 찾아와 밥을 사주고, 후배들의 회의에도 참여해 조언을 해주는 등 물심 양면으로 도움을 줬다고. 이에 김성범은 정성화가 연예계 대표 ‘미담꾼’ 유재석을 뛰어넘을 만한 사람이라며 존경심을 드러내 훈훈한 분위기를 만든다.

정성화는 과거 연극 공연 중 팬티를 노출 했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한다. 입고 있던 바지를 벗고 손을 드는 연기가 있었는데, 공연용 속옷으로 갈아입는 것을 깜빡하고 무대에 올랐던 것. 그날 하필이면 사나운 호랑이가 그려진 팬티를 입고 있었다고 덧붙여 모두를 폭소케 한다.

이어 정성화는 뮤지컬 ‘레베카’의 프레스콜 도중 가사를 잊어버렸던 일화도 공개한다. 공연 전까지 완벽하게 가사를 숙지 했지만, 막상 공연이 시작되자 가사가 기억나지 않는 바람에 외계어를 내뱉었다고. 정성화가 당시 실수를 그대로 재연하자 출연자들은 한동안 웃음을 멈추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정성화의 유쾌한 매력과 재치 있는 입담은 15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되는 ‘비디오스타’에서 만나볼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