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훌륭' 역대급 맹견 말티푸 등장
17개월 아기와 위험한 동거
사진=KBS 2TV '개는 훌륭하다'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 2TV '개는 훌륭하다' 방송화면 캡처


'개는 훌륭하다’에 17개월 아기와 3살 말티푸 우디의 위험한 동거가 그려졌다.

14일 방송된 KBS 2TV '개는 훌륭하다'에서는 공격성을 보이는 강아지 우디와 17개월 아기의 사연이 공개됐다.

강형욱은 자신을 보고 매섭게 짖는 우디가 아기를 바라보는 시선을 보고 경악했다. 그는 보호자에게 아기가 위험하다고 경고했다. 우디의 보호자는 '개훌륭'에 10개월간 4번이나 사연 신청을 한 바 있다.

강형욱이 제압하려 하자 우디는 그만 강형욱의 손을 물었다. 그는 "너 사람 물면 어떡해? 너 세게 무는구나"라며 "아무한테나 달려들고 그러면 안 돼"라며 노련하게 우디를 통제했다.

이어 강형욱은 보호자를 향해 "지금 물린 거 보면 어떻게 무는 줄 안다"며 "얘는 좀 물어본 개다. 아기가 물리면 큰일 난다"고 당부했다.

보호자는 인터뷰에서 "너무 놀랐고, 죄인 된 느낌이다. 우디가 이렇게 공격성이 심할 줄 몰랐다. 물림 사고는 없을 줄 알았는데, 너무 죄송하다"고 말했다.

특히 우디는 아이를 보면 으르렁대며 공격성을 보였다. 보호자는 아기와 강아지가 싸울 때 가장 힘들다고 털어놨다. 그는 "아기가 걷기 시작하면서 우디가 공격성을 보였다”고 말했다.

보호자는 "아이를 가둬두면 아이가 소리를 지르고, 우디를 가둬놓으면 우디가 소리를 지른다"며 "같이 붙여 놔도 힘들고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털어놨다.

이경규와 안성준은 상태를 파악하기 위해 우디네 집을 방문했다. 우디는 이들이 큰 동작을 하면 더 크게 공격성을 보이며 반응했다. 강형욱은 "걱정이 저런 친구들이 간혹 스트레스 전이라고 해서 스트레스를 받으면 그 순간 그것을 풀기 위해 가장 약한 대상을 문다. 아기를 물까 봐 걱정"이라고 말했다.

이후 보호자가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 아찔한 상황이 벌어졌다. 우디가 이경규를 공격한 것. 그는 재빨리 블로킹 자세를 취했지만 이를 본 우디는 더 심하게 짖기 시작했다. 강형욱은 “우디는 아기와 못 지내는 개가 아니라 그냥 아무하고도 못 지내는 개다. 그런 개를 아기와 키우는 것"이라고 걱정했다.

강형욱은 보호자의 잘못된 행동을 지적하며 "지금 4.2㎏ 소형견이 이 정도인데 10㎏, 20㎏였으면 어땠을 것 같냐. 사람이 죽을 수도 있다"며 "이 친구는 몸무게가 적게 나갈 뿐이지 공격성만큼은 맹견급이다"라며 교육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3살 우디는 수컷 말티푸다. 보호자가 결혼 후 남편과 상의해 강아지를 데려온 것. 그는 혼자 구석에서 슬프게 있던 우디가 마음에 걸려 데려오게 됐다고 소개했다. 보호자는 "사람은 좋아하는데 겁이 많다"고 말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