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희열, 박지성과 만났다?
비행기 옆자리 인연
"히딩크 감독님 보며…"
'대화의 희열3' / 사진 = KBS 영상 캡처
'대화의 희열3' / 사진 = KBS 영상 캡처


'대화의 희열3' 박지성이 지도자의 길을 가지 않은 이유에 대해 전했다.

10일 밤 방송된 KBS 2TV '대화의 희열3'에는 히어로 박지성이 출연했다.

박지성은 "정식 토크쇼 출연이 처음이다"라고 말했다. 유희열은 "사실 나와는 굉장히 묘한 곳에서 만난 적이 있다. 추자도에 유시민 선생님과 낚시를 하러 갔는데 비행기 우리 옆에 박지성 선수가 있었다. 그래서 유시민 선생님과 내가 난리가 났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유희열은 "내가 먼저 인사를 했다. 허벅지가 딱 보이더라"라고 말했고, 박지성은 "그때는 옆에 있는 줄 정말 몰랐다"라고 전했다.

박지성은 지도자가 아닌 축구 행정으로 가닥을 잡은 이유에 "히딩크, 퍼거슨 감독님 등을 보면서 내가 좋은 지도자가 될 수 있을까 싶었다. 그 분들은 능력이 뛰어난 분들이다. 나는 채찍질을 못 하니까"라고 말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