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로 울린 남자, 많아"
혀 짧은 소리 안해서 후회?
김영란 "회식 때 잠들어"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3' / 사진 = KBS 영상 캡처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3' / 사진 = KBS 영상 캡처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3' 김청이 남다른 만취 일화를 전했다.

7일 오후 방송된 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3'에는 '사선녀' 박원숙, 혜은이, 김영란, 김청의 만취 에피소드가 그려졌다.

김청은 "나는 술로 울린 남자가 너무 많다. 젊은 시절에 외모가 괜찮았다. 나 보려고 남자들이 줄을 섰다"라며 "그런데 나는 술에 취하지 않았고 술에 취한 남자들을 집에 보냈다. 적당히 먹고 친한 척 하고 혀 짧은 소리도 했으면 어땠을까 싶다"라고 전하며 우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김영란은 "진짜 우는 줄 알았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김영란은 "나는 술만 먹으면 잔다. 3차까지 이어지던 회식에서 회식 내내 방석 끌어안고 자고 있었다. 노래방까지 같이 갔는데 노래방에서도 잤다"라고 말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