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에 빠진 백구
시립 유기견 센터
파양률 0%의 기적
'류수영의 동물티비' / 사진 = KBS 제공
'류수영의 동물티비' / 사진 = KBS 제공


우리가 꼭 알아야 할 반려동물의 이야기가 공개됐다.

5일 방송된 KBS 2TV '류수영의 동물티비' 6회에서는 볼수록 매력적인 미니피그와의 만남과 기적을 선물받은 유기견들의 이야기 그리고 절체절명의 위기에 빠진 백구의 사연을 담았다.

이날 방송에서는 스타성과 친화력을 겸비한 매력부자 미니피그 복남이를 소개했다. 복남이는 영리하고 깔끔하며 사람을 잘 따르는 모습으로 돼지에 대한 오해를 바로잡아 눈길을 끌었다.

먼저 '앉아', '손'을 비롯한 기본적인 개인기는 물론 영어, 일본어까지 알아듣는 영특함을 보여 놀라움을 안겼다. 또 함께 사는 세 마리의 강아지와도 탈 없이 잘 어우러지며 생활하는 사교성을 보이기도 하고 취미생활로 그림을 그리는 모습을 공개해 안방에 소소한 웃음을 전했다.

이어 유기견들을 위한 맞춤형 돌봄으로 새 가족과의 인연을 돕는 전주 시립 유기견 재활센터를 찾았다. 20년간 반려견 훈련사로 활동하며 유기견 지킴이가 된 센터장이 안락사 위기의 유기견들을 구조해 새로운 '견생'을 위한 발판을 준비했다.

개들의 트라우마를 고려한 섬세한 훈련으로 지난해 입양 간 128마리의 개가 파양률 0%의 기적을 일궜다고 전해 감동을 선사했다. 특히 센터장은 "유기견을 보호하는 이 센터가 없어지는 것이 가장 바람직한 변화다. 제발 버리지 마세요"라고 호소해 시청자들의 마음을 뜨겁게 만들었다.

마지막으로 정체불명의 철사에 목이 휘감긴 채 떠도는 아빠 백구와 산속 은신처에 방치된 새끼들을 구하기 위해 제작진과 구조 전문가가 발 벗고 나섰다. 구조를 성공리에 마친 후 아빠 백구는 긴급 수술로 새 생명을 얻었고, 이후로도 무사히 치료를 받고 입양을 준비 중이라고 전해져 보는 이들을 안도하게 했다.

'류수영의 동물티비'는 평소 동물 애호가로 유명한 배우 류수영이 MC로 나선 신개념 동물 프로그램으로, 사회에서 외면받고 위기에 내몰린 동물들의 이야기를 직시하며 문제의 근본적인 이유를 찾아 나선다. 나아가 동물들의 사연 뒤에 숨어있는 사회적인 이슈 등을 짚어내고 변화의 방향까지 제시하며 '류수영의 동물티비'만의 새로운 시각을 시청자들에게 보여줄 예정이다.

또한, '동물티비' 모바일 앱이 출시돼 방송 관련 영상은 물론, 입양 신청 및 사연 제보까지 다채로운 콘텐츠를 공유한다. 그뿐만 아니라 모바일 수의사, 입양 커뮤니티, 동물 법률 상담에 이르기까지 반려인을 위한 알짜배기 정보들을 제공할 예정이다.

놀랍고, 신기하고, 조금은 불편한 진실까지 세상의 모든 동물의 다채로운 사연을 카메라에 담아낸 '류수영의 동물티비'는 매주 토요일 오전 9시 20분 방송된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