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쇼' 박명수, 김건모·나문희·이병헌…청취자 성대모사에 폭소


코미디언 박명수가 청취자의 성대모사에 폭소했다.

3일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 성대모사 달인을 찾아라 코너에서는 청취자들의 다양한 개인기가 소개됐다.

한 청취자는 배우 조우진을 따라 했다. 박명수는 "잘했는데 임팩트가 없다. 땡도 아니고 딩동댕도 아니다"라며 다음 성대모사를 요구했다. 청취자는 최홍만을 따라 하는 조세호, 최준 성대모사에 도전, 박명수는 "최준 진짜 똑같다"며 놀랐다. 해당 청취자는 간장 찜닭을 선물받았다.

또 다른 청취자는 '시리 버전' 김건모 성대모사를 선보였다. 박명수는 "처음엔 좋았는데 딩동댕을 치기엔 약간 약하다"라며 단호한 심사평을 내렸다.

이에 청취자는 나문희와 박해미의 '호박 고구마' 성대모사에 도전했다. 이번에도 박명수는 "흉내는 좋았지만 웃음이 나오지 않아서"라며 탈락 이유를 밝혔다.

하지만 청취자는 포기하지 않고, 방문이 닫혀서 나가지 못하는 강아지 소리와 EDM 소리를 흉내냈다. 박명수는 비로소 "원래 성대모사를 잘하는 분 같다"며 폭소를 터뜨렸다. 그는 "여자분인데 열심히 한다"며 백화점 상품권을 선물했다.

박명수는 이날 이병헌 성대모사에 도전하는 청취자가 등장하자 "이병헌 내 친구"라며 친분을 뽐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