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재윤, '살림꾼' 면모
"집에서 살림 다 한다"
맛조개 손질까지 척척
'안싸우면 다행이야' / 사진 = MBC 영상 캡처
'안싸우면 다행이야' / 사진 = MBC 영상 캡처


'안싸우면 다행이야' 조재윤이 스스로 살림꾼이라고 말했다.

31일 오후 방송된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이하 '안다행')에는 김수로와 조재윤의 바다 자급자족 라이프가 그려졌다.

조재윤은 맛조개를 수준급 실력으로 손질했다. 평소 산을 좋아하는 김수로는 바다를 좋아하는 조재윤의 손질 실력에 감탄했다.

조재윤은 "'조살림'이라고 한다. 집에서 살림을 다 하니까. 청소, 빨래, 설거지, 요리 다 한다"라고 말했다.

김수로는 "제수씨는 뭐 하고?"라고 물었고, 조재윤은 "돈 번다"라고 대답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