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에브리원 '비스', 지난 25일 방송
허재X홍성흔X김병현X허웅X허훈 출연
허재 "진짜 심각, 생각만 해도 마음 아파"
/사진=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방송화면
/사진=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방송화면


농구선수 출신 방송인 허재가 아내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다.

지난 25일 방송된 '비디오스타'에는 농구 대통령 허재와 그의 사랑을 받는 홍성흔, 김병현, 허웅, 허훈이 출연해 각각의 부자 케미를 뽐냈다.

이날 방송에서 허웅과 허훈은 아버지 허재의 예능 활동에 관해 "집에서 말을 한마디도 안 한다. 그래서 활약할 줄 몰랐다. 티비에 나오기 싫어했기 때문"이라며 "집에서는 잘 안 웃는데, 예능에서는 몸으로 웃기더라. 아버지의 웃는 모습을 방송에서 봤다"고 밝혔다.

허웅은 농구선수를 꿈꿀 당시 허재의 반대가 극심했다고 알렸다. 그는 "아버지가 계속 농구하지 말라고 했다. 아버지한테 말해서 안 되니까 어머니를 설득해서 농구를 시작했다"며 "마지막에서야 아버지가 '농구 할 거면 똑바로 해라'라고 하더라. '스포츠는 2인자 같은 거 없고 1인자 밖에 없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허재는 "만약 운동을 하다가 못하게 되면 사회에 나왔을 떄 자신감이 많이 떨어진다. 배운 게 없어서 당황스러울 것이다. 그래서 운동을 안 시키려고 했다"며 "아들에게 '공부보다 운동이 우선이니까 1인자가 되려면 하고 아니면 하지 말라'고 했다. 사실은 허웅이 우리 집에서 유일하게 머리가 좋았다"고 털어놓았다.
/사진=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방송화면
/사진=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방송화면
허재는 선수 시절을 떠올리며 추억을 이야기했다. 그는 "선수시절 하루에 네 번씩 운동했다. 추운 겨울에는 히터없이 운동하면서 '왜 이렇게 고생하나' 싶어 도망도 가봤다"며 "그냥 여기저기 발길 닿는대로 동기들과 일탈도 해봤다"고 말했다.

허웅도 대학교때 한 번 도망간 적 있다고 했다. 이에 허재는 "처음 듣는다, 얘는 도망갈 애가 아니다"라고 털어놓았다. 허웅은 "나 혼자가 아니라 단체로 일탈했다, 저학년들끼리 모여서 3박 4일 정도 도망가자고 하고 짐싸서 일탈했다"며 "서울에 가서 축제도 구경했다. 당시 동생 허훈에게 돈을 빌려 놀았다"고 알렸다.

이런 가운데, 허재와 함께 JTBC '뭉쳐야 쏜다'에 출연하고 있는 안정환이 전화 연결로 깜짝 출연해 반가움을 샀다. 안정환은 허재에 대해 "몸이 아픈데도 열심히 했다. 그래서 왜 선수 시절에 성공했는지 알겠더라. 최선을 다하는 모습이 좋았다. 그런데 담배를 너무 많이 피우러 가서 찾으면 없더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사진=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방송화면
/사진=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방송화면
그런가 하면, 허재는 감독시절 두 아들 때문에 이혼을 당할 뻔 했던 사연을 알렸다. 그는 "이혼 직전까지 갔다. 진짜 심각했다. 생각만 해도 마음이 아프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당시 허웅이 신인 드래프트에 나왔다. 정말 그 어느 때보다 긴장을 하고 봤다. 근데 운명의 장난처럼 허웅이 네 번째로 남아있었다"며 "아들과 다른 선수 중에 선택해야하는데 미치겠더라. 결국 다른 선수 이름을 불렀다"고 말했다.

또한 "분위기가 싸늘했다. 사실 3위 안에 뽑아야 했다. 근데 공과 사를 막론한 복합적인 문제 떄문에 그게 안 됐다"며 "끝난 후 제일 먼저 허웅이 전화를 했다. 그러더니 농구 관두겠다고 하더라"며 당시를 떠올렸다.

허웅은 "지금은 아버지가 왜 그랬는지 이해할 수 있다. 하지만 그때는 불러줬으면 하는 기대가 됐다. 그래도 불러줬으면 하는 바람이 있었다. 다른 선수의 이름을 불렀을 때 서운했다. 당시 다른 구단에 뽑히고 소감을 말해야 하는데 머리가 하애졌다"고 토로했다.

허재는 "그때 아내의 표정을 봤는데 병 안 던진 게 다행이다. 내가 같이 살면서 그렇게 욕을 먹긴 처음"이라며 "몇 개월이 지나고 속에 있는 마음을 이야기했다. 마침 또 시즌에 들어가서 허웅이 5순위로 뽑혔다. 하지만 실력을 꾸준히 발휘하면서 베스트5에 드니까 그때서야 아내의 마음이 가라앉았다"고 설명했다.

이후 허재는 아내를 향해 영상편지도 남겼다. 허재는 "30년을 같이 살면서 고맙다는 얘기도 못하고 사랑한단 말을 못 했다. 이렇게 훌륭한 아내를 키워줘서 고맙다. 사랑한다"고 전했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