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주목할 예능

'컴백홈' 시청률 참패
빈약한 스토리텔링에
정서적 공감 없는 주인공
유재석 고군분투에도 부진
'컴백홈'/ 사진=KBS2 캡처
'컴백홈'/ 사진=KBS2 캡처


≪정태건의 오예≫
'콘텐츠 범람의 시대'. 어떤 걸 볼지 고민인 독자들에게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가 '예능 가이드'가 돼 드립니다. 예능계 핫이슈는 물론, 관전 포인트, 주요 인물, 비하인드 스토리까지 매주 토요일 낱낱히 파헤쳐 프로그램 시청에 재미를 더합니다.

유느님도 못 구한 공감도 스토리텔링도 없는 '컴백홈'

국민 MC 유재석의 친정 복귀작으로 주목받았던 KBS2 '컴백홈'이 시청률 부진에 허덕이고 있다. 따뜻한 웃음을 전하겠다는 당찬 출사표가 무색하게 시청자들의 외면을 받는 중이다.

'컴백홈'은 스타의 낯선 서울살이 첫걸음을 시작한 보금자리로 돌아가 그곳에 현재 살고 있는 청춘들의 꿈을 응원하고 힘을 실어주는 리얼리티 예능 프로그램이다. 지난해 막을 내린 '해피투게더' 제작진과 유재석의 재회로 제작 단계부터 많은 화제를 모았다. 여기에 개그맨 이용진, 래퍼 이영지가 합류해 톡톡 튀는 라인업을 완성했다.

지난달 3일 첫 방송을 시작한 '컴백홈'은 4.2%(닐슨코리아, 전국기준)의 시청률로 다소 기대에 못 미치는 성적표를 받았다. 이어 3주 만에 시청률은 2%대로 추락했으며 이후로도 하향곡선을 그리고 있다.

총 10부작으로 기획된 '컴백홈'이 초라한 성적으로 반환점을 돌자 부진 원인을 찾는 여러 가지 분석이 나온다. 그중에서도 청춘을 응원한다는 기획 의도가 시청자들에게 제대로 전달되지 않아 공감을 얻지 못한다는 점이 패착으로 꼽힌다.

그도 그럴 것이 '컴백홈'에 등장하는 스타들과 집주인은 한때 같은 공간을 공유했다는 것 말고는 접점을 찾기가 어렵다. 오랜만에 반가운 공간을 찾은 스타들은 신이 나서 자신의 추억담을 늘어놓지만 이를 듣는 집주인은 떨떠름한 반응일 수밖에 없다. MC들이 나서서 두 사람의 공감대를 형성하려 애쓰지만, 이 마저도 끼워 맞추기에 그치면서 보기 불편한 장면을 연출한다. 둘 사이에 공감대가 없으니 천하의 유재석이라고 한들 깊은 대화를 끌어내기가 어렵다.
'컴백홈' 유재석/ 사진=KBS2 제공
'컴백홈' 유재석/ 사진=KBS2 제공
지난 1일 방송분에서 유재석 자신도 "전체적으로 느낌이 어떠냐면 모르는 사람들이 내 집에 와서 빵이나 까먹고 희망을 가지라고 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웃으며 한 말이었지만 제작진의 기획이 얼마나 허무맹랑한지 알 수 있는 발언이었다.

빈약한 스토리텔링은 결말까지 이어진다. 과거 스타가 이 집에 살면서 좋은 기운을 남겨두고 떠났으니 현재 집 주인도 잘 될 거라는 결론은 부동산 중개업자의 이야기를 빌려온 듯하다. 추억의 보금자리를 잠시 내어준 대가로 인테리어 공사를 해주는 마무리도 개운치 않다. 과거 '러브하우스'처럼 생활이 안 될 정도의 불편함을 해결하는 게 아니라 단지 집주인의 편의나 로망을 들어주는 정도에 그치면서 대가성 보상이라는 느낌이 강하다.

제작진은 첫 방송을 앞두고 '컴백홈'이 '해피투게더'의 따뜻한 정서를 이어갈 것이라 자신했다. 하지만 정서적 공감대가 빠진 이 프로그램에는 따뜻함은커녕, 억지 감동 코드로 눈살을 찌푸리게 한다. 데뷔 30년 차 개그맨 유재석을 데려다 놓고도 웃음마저 찾기 어렵다. '해피투게더' 종영 이후 1년여 준비 기간을 갖고 돌아왔다는 게 믿기지 않을 정도다. 남은 4회차에서 청춘들을 향한 진심 어린 응원, 또는 건강한 웃음으로 만회할 수 있을지 의문이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