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수의 시대 특집
호호바→벽찢남 별명
"잘못했나 싶었다"
'라디오스타' / 사진 = MBC 제공
'라디오스타' / 사진 = MBC 제공


배우 나인우가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현실판 호락호락하지 않은 바보 온달 그 자체인 면모를 자랑한다.

12일 밤 방송 예정인 MBC '라디오스타' 측은 '온달이 연기가 아니었던 인우?' 에피소드가 담긴 영상을 네이버 TV를 통해 선공개했다.

이날 '라디오스타'는 순수미로 무장한 정준하, 김종민, KCM, 나인우와 함께하는 '순수의 시대' 특집으로 꾸며진다. 나인우는 드라마 '달이 뜨는 강'에 중도 투입돼 바보라고 불릴 만큼 착한 심성을 가진 인물 온달을 연기했다. 매회 '호호바(호락호락하지 않은 바보)', '준바(준비된 바보)', '벽찢남(벽화를 찢고 나온 남자)' 등의 별명을 얻으며 안방을 사로잡았다.

나인우는 데뷔 후 첫 토크쇼 출연인 '라디오스타'에서 현실에서도 온달 그 자체인 매력으로 다시 한번 시청자들의 눈도장을 찍을 예정이다. 선공개 된 영상에서 나인우는 '달이 뜨는 강'에 합류한 과정에 대해 들려준다. 그는 "어느 날 저녁 갑자기 회사로부터 연락을 받았다. 내가 무슨 잘못을 했나 마음이 조마조마했는데 알고 보니 '달뜨강' 투입 이야기를 하려는 거였다"고 고백한다.

드라마 방영 중 주인공으로 대체 투입되는 부담스러운 상황. 나인우는 책임감 딱 한 가지만 생각했다고 밝혔다. 그는 "연기를 사랑하는 사람으로서 '책임감을 가지고 도전해 보자'라는 마음으로 임했다"고 고백해 시선을 모았다.

이에 김구라는 "'순수의 시대' 특집에 나올 친구가 아니다”라며 나인우와 정준하, 김종민, KCM의 갭 차이를 짚었다. 그러자 나인우는 김구라의 말이 끝나기 무섭게 '순수의 시대' 특집 라인업 4인이 "넷 다 쌍꺼풀이 있다"고 해맑게 말해 모두를 어리둥절하게 했다. ‘라스’ 4MC는 똑 부러짐과 순수미를 넘나드는 나인우를 보며 "이번 특집에 나와도 됐었네!"라고 급 이해해 웃음을 유발했다.

또 나인우는 지금 인기를 누리고 있냐는 질문에 "인기는 언젠가 없어지는 것"이라고 근사하게 답하는가 하면, MC에게 "제 얘기 좀 들어주시겠어요?"라고 정중하게 한 방 날리는 등 '호호바' 온달 그 자체의 매력으로 감탄을 자아냈다.

이어 나인우는 MC들이 재차 인기를 실감하느냐고 묻자 "아니요..네"라고 오락가락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유발했다.

현실에서도 온달 그 자체인 나인우의 예능 도전기는 12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