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사진제공=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개그맨 하준수가 '비디오스타'에서 외모 부심을 드러냈다.

지난 11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는 김영웅, 양정원, 김세희, 최원희, 하준수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은 '비스가 당신을 슈퍼스타로 만들어드릴게요' 특집으로 꾸며졌다.

하준수는 MBC 예능 '놀면 뭐하니'에서 싱크로율 100% 캐리커처 실력을 공개해 주목 받고 있다. 하준수는 '놀면 뭐하니'에서 공개했던 김숙 캐리커처 업그레이드 버전을 '비디오스타'에서 공개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아름다운 외모 때문에 그릴 자신이 없다"던 MC 박소현의 캐리커처에도 도전, 출연자들의 폭발적인 반응을 얻었다.

하준수는 자신이 개그맨 중 외모 1위라고 주장했다. '코미디 빅리그'에서 호흡을 맞췄던 MC 박나래가 가장 잘생긴 개그맨으로 허경환을 뽑자, 그는 "허경환은 키가 작다"며 반박했다.

이에 MC 박나래가 송병철을 뽑자 하준수는 "키가 너무 크다"고 반박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하준수는 고향인 창원에서는 자신의 외모가 유명하다고 밝히며 끝없는 외모부심을 드러냈다.

그는 '코미디 빅리그'의 회의실을 아수라장으로 만든 일화를 소개했다. 자신의 발 냄새가 너무 심해 샌들을 버리고 발을 씻었음에도 코빅 회의실에 발 냄새가 가득했다고 말해 모두를 경악케 했다. 하지만 하준수는 자신의 발 냄새를 좋아하는 사람도 있다며 당당한 모습을 보였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