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대 3 농구 대결
박세리, 엉덩이 수비
김단비X강이슬 출연
'노는 언니' / 사진 = E채널 제공
'노는 언니' / 사진 = E채널 제공


'노는 언니' 반전을 거듭하는 언니들의 대환장 3대 3 농구 한판이 시작된다.

11일 오후 방송될 티캐스트 E채널 '노는 언니'에서는 대한민국 여자 농구의 최강자 김단비, 강이슬과 언니들이 올림픽 정식 종목으로 채택된 3대 3 농구 대결을 펼칠 예정이다.

지난주 언니들은 한국 여자 농구를 이끌어가고 있는 김단비, 강이슬 선수와 만나 드리블, 3점 슛, 리바운드 등 농구의 기본기를 배워보며 대결을 위한 만반의 준비를 했다. 무엇보다 3점 슛도 척척 성공시키며 예사롭지 않은 실력을 뽐낸 언니들의 활약에 다가올 농구 대결에 기대가 모아지고 있던 상황이다.

박세리, 남현희, 강이슬의 쎈언니 팀과 정유인, 곽민정, 김단비가 뭉친 94단 팀으로 나뉜 가운데 각 팀은 전략 회의부터 진지하게 몰입했다.

특히 박세리는 일명 엉덩이 수비로 코트 위를 장악하는 철벽 수비 요정이 된다. 94단에 힘, 정유인을 전담해 밀착 마크하기로 한 그녀는 완벽하게 길목을 차단함은 물론 온몸으로 과감한 수비에 나선다. 박세리의 과감하고 현란한 수비에 현역 김단비도 깜짝 놀라 주춤했다는 후문이다.

급기야 박세리는 정유인과의 충돌로 퇴장 위기에 직면, 결국 과열된 경기를 식히기 위해 타임아웃이 선언된다고. 뿐만 아니라 심판에게도 적극적으로 어필, 심판석 항의 단골손님(?)으로도 활약한다고 해 못말리는 승부욕으로 빅웃음을 안길 그녀의 활약에 기대가 모아진다.

그런가 하면 이날 대결에서는 김단비의 사자후 수비와 강이슬의 골 분배 전략도 빛을 발한다. 여기에 단신을 극복하고 골 밑을 지배하는 남현희와 조던슛을 뽐내는 정유인, '농.잘.알'(농구를 잘 아는) 곽민정 등 언니들의 예상 밖의 화려한 플레이도 예고돼 11일 방송이 더욱 기다려진다.

언니들의 대환장 농구대결이 펼쳐질 '노는 언니'는 11일 오후 8시 50분에 방송된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