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의 카드로 선행?
"김종국, 잘 베풀어"
유재석 카드 사용
'런닝맨' / 사진 = SBS 영상 캡처
'런닝맨' / 사진 = SBS 영상 캡처


'런닝맨' 지석진이 유재석의 카드로 스태프들에게 호의를 베풀었다.

9일 오후 방송된 SBS '런닝맨'에는 '방송국에 가면' 특집이 그려졌다. 멤버들은 미리 카드를 냈고, 각 멤버들은 서로의 카드 중 하나를 골라 마음껏 쓸 수 있었다.

이광수는 "김종국 형은 후배들에게 잘 베푼다. 그걸 아까워하지 않는 사람"이라며 자신의 커피와 쿠키 등을 샀다.

이어 지석진은 유재석의 카드를 골랐고, 카페에서 무려 18만 4천원을 썼다. 스태프들에게 주스와 쿠키 등을 선물한 것.

김종국이 들어왔고, 카드 내역이 문자에 찍힌 것을 보고 "여기 비싼 게 없는데 뭘 그렇게 많이 썼지? 만 원 이상 살 게 뭐있냐고!"라고 말했다. 이어 "먹지도 않을 거면서 작위적이다. 아침에 쿠키는 작위적이지"라고 말했다.

이에 유재석은 "18만 4천원 긁은 사람도 있어. 그 분은 평소에 잘 쓰지도 않는 사람이야"라며 지석진의 결제를 지적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