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쓴 "내 최고의 마케팅 결과는 홍현희"
'인테리어계 아이돌' 시절 일화 공개
"임영웅도 내 책 샀다"
제이쓴이 '라디오스타'에서 아내 홍현희 자랑을 늘어놓는다. / 사진제공=MBC
제이쓴이 '라디오스타'에서 아내 홍현희 자랑을 늘어놓는다. / 사진제공=MBC


본업만큼 부업 '홍현희 남편'으로 핫한 인테리어 디자이너 제이쓴이 MBC '라디오스타'에 뜬다. 제이쓴은 예능 선배인 아내 홍현희가 전수한 '라스' 맞춤형 '예능 특훈'을 소개했다. 또 스스로 '연예계 3대 도둑'이라고 주장한(?) 제이쓴은 "홍현희는 나에게 국보"라며 아내 자랑을 늘어놓았다.

14일 밤 10시 30분 방송 예정인 '라디오스타'는 밥벌이에 진심인 사장님 세 명과 사장님인 척하는 개그맨 한 명, 홍석천, 조준호, 제이쓴, 김해준(a.k.a 최준)과 함께하는 '아무튼 사장!' 특집으로 꾸며진다.

'라디오스타' 첫 출격인 제이쓴은 "홍현희가 '업자가 '라스'를 왜 나가느냐'고 부러워했다"며 아내의 반응을 공개해 웃음을 유발했다. 이어 예능 선배인 홍현희가 '라스' 맞춤형 '예능 특훈'을 했다고 전하며 '아무튼 사장!' 특집 키플레이어 활약 야망을 내비쳤다.

제이쓴은 요즘 '홍현희 남편'으로 불리지만 결혼 전에는 '인테리어계 아이돌'로 불릴 만큼 유명했다. 초보자도 적은 돈으로 쉽게 따라 할 수 있는 셀프 인테리어 팁을 전수하는 파워 블로거로 활약했고, 자신만의 인테리어 노하우를 녹여낸 책을 발간해 베스트 셀러에 등극하기도 했다.

제이쓴은 '인테리어계 아이돌' 시절을 회상하며 "최근 임영웅 씨가 책을 살 만큼 팬이었다고 하더라"고 깨알 자랑했다. 또 '오지랖 프로젝트'를 진행하며 자취생들의 인테리어계의 구원자로 활약하던 시절 에피소드를 들려줬다.

제이쓴은 자칭 '연예계 3대 도둑'이라고 주장해 현장 모두를 의아하게 했다. 제이쓴은 서둘러 해명을 요구한 MC들에게 "홍현희가 나에게는 국보"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또한 같은 내용을 SNS에 자랑했다가 당황스러운 댓글을 받았다는 비화를 공개했다.

제이쓴은 부부 생활을 SNS에 공개하는 이유를 밝히며 아내 홍현희 자랑을 늘어놨다. 이때 제이쓴은 "내 최고의 마케팅 결과는 홍현희"라며 아내의 방송 출연 콘셉트는 물론 SNS 콘텐츠까지 직접 기획하고 관리하는 '외조의 왕' 모먼트를 공개했다. 이어 홍현희의 자존감을 올리는 데 효과적이라는 부부만의 잠들기 전 '소확행' 루틴을 공개해 부러움을 샀다.

제이쓴이 자칭 '연예계 3대 도둑'이라고 주장한 현장은 14일 밤 10시 30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