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나라, '옥탑방의 문제아들' 출연
동안 악플 스트레스·무대 공포증 등 고백
'옥문아들' 장나라 /사진=KBS2 방송화면 캡처
'옥문아들' 장나라 /사진=KBS2 방송화면 캡처


배우 장나라가 '옥탑방의 문제아들'에 출연해 동안 외모 스트레스, 무대 공포증 등과 관련해 솔직하게 털어놨다.

지난 13일 밤 방송된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에는 새 드라마 '대박 부동산'의 주연배우인 장나라, 정용화가 출연했다.

이날 장나라의 등장에 MC들은 "연예계 최강 동안이다", "더 어려졌다"며 놀라움을 드러냈다. 이들은 장나라를 최강희, 임수정 못지 않은 '동안퀸'으로 소개했고, 작은 얼굴을 보며 "소멸 직전이다"고 감탄했다.

장나라 하면 빼놓을 수 없는 이야기는 단연 '동안' 외모다. 모두가 입을 모아 칭찬하는 가운데, 장나라는 동안 외모로 인해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내 입으로 동안이라고 말한 적이 없다. 기자분들이 동안 외모 수식어로 기사를 많이 써주셨는데 댓글에 악플이 많이 달리더라"고 답답함을 토로했다.

이에 MC들은 장나라가 과거 '얼굴이 자글자글하다', '이목구비가 유치하다', '연예인 치곤 안 예쁘다' 등의 망언했던 것을 언급했다. 그러자 장나라는 "실제로 잔 주름이 많다. 자글자글하다"고 재차 망언을 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이목구비가 유치하다는 것은 우리 집안이 멍멍이상 느낌이라 그런 것"이라고 했다.
'옥문아들' 장나라 /사진=KBS2 방송화면 캡처
'옥문아들' 장나라 /사진=KBS2 방송화면 캡처
결혼에 대한 생각도 솔직하게 밝혔다. 장나라는 "일 하는 거 빼고는 성격이 우유부단하다. 뭐 하나를 사고 싶어서 1000개를 봐도 결국 결정을 못하는 서격이다. 배달 음식도 보다가 끝난다"며 "쇼핑을 하러갔는데, 어떤 여성분이 가격대가 높은 걸 봤는지 '남편과 상의해보겠다'고 하는데 부럽더라. 나도 상의할 사람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현재는 배우로 활약하고 있지만, 과거 가수로도 전성기를 누렸던 장나라. 그는 무대 공포증이 있었다고 고백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장나라는 "노래를 좋아해서 가수를 하게 됐다. 그런데 어느 날 노래와 상관 없는 허리띠가 허리를 조이는 압박감이 들더라. 실제로 허리띠를 풀고 있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관객들의 표정이 자세히 보이더라. 싫은 듯한 표정이었다. 예전에는 못해도 패기 있고, 기분 좋은 긴장이 있었는데 그 때부터 너무 숨 막히는 기분이 들더라. 실제로 마이크를 들고 있으면 심하게 떨린다"고 털어놨다.

장나라는 '가수 복귀가 시급한 스타'로 선정되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그는 "10년 전 앨범이 마지막이고 지금은 열심히 연기를 하고 있다"며 "집에서 노래를 하고 싶은데 아파트라 연습을 못 한다. 레슨을 받으면 집에서 자신감 있게 부를 수 있지 않을까란 생각이 들더라"고 밝혔다.

그렇게 무대 위에서 즐기면서 노래를 부를 수 없게 됐지만, 다시 노래가 하고 싶어졌다는 장나라는 "'나를 만족하게 할 수 있으면 참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하고 싶은 일이 생겼다는 게 행복하더라"며 미소 지었다.

김수영 기자 swimki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